DGB금융그룹, 지난해 순익 3835억원…전년대비 26.9%↑

▲ DGB금융그룹이 지난해 3835억원의 순익을 올리며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실적을 기록했다./DGB금융그룹

DGB금융그룹이 지난해 3835억원의 순익을 올리며 2011년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DGB금융그룹은 11일 경영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당기순이익이 3835억원으로 전년 대비 26.9% 증가했다고 밝혔다.

하이투자증권 인수로 인해 발생한 염가매수차익 1613억원이 큰 폭의 순이익을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영업이익은 명예퇴직 및 충당금적립 강화로 전년 대비 18.4% 감소한 3339억원을 기록했다. 총자산 순이익률(ROA)과 자기자본 순이익률(ROE)은 각각 0.64%와 9.27%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됐다.

이로써 그룹 총자산은 74조원으로 전년 대비 10.7% 성장했다. 국제결제은행기준 자기자본비율(BIS비율)은 12.86%, 보통주 자본비율은 9.83%로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주 계열사인 대구은행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16.7%, 20.2% 감소했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대규모 염가매수차익을 감안해 명예퇴직을 실시했고, 불안정한 경기 상황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대손충당금을 전입했기 때문"이라며 "특이 요인을 제외한 경상이익은 전년 대비 개선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총대출과 총수신은 각각 3.1%, 1.5% 증가한 36조 2000억원, 43조 7000억원을 기록했다. BIS비율은 전년 대비 0.67% 포인트 상승해 15.08%, 보통주 자본비율은 0.04% 포인트 상승해 11.53%를 기록했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올해는 하이투자증권의 인수효과로 비은행 계열사들의 이익기여도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대내외 경기 악화 전망과 미·중 무역분쟁 등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수익성 및 건전성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금융·산업계 숙원  데이터 경제 3법  이번주 기로…韓 미래 달렸다
금융·산업계 숙원 '데이터 경제 3법' 이번주 기로…韓 미래 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