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대표 후보자 등록 돌입…추후 일정은

▲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대리인(오른쪽)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자유한국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거 후보자 접수대에서 당 대표 후보자 등록 신청서를 당직자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주 앞으로 다가온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의 피날레를 장식할 당대표 선출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한국당이 13일 당대표 후보자 등록에 돌입했다.

이번에 뽑히는 당대표의 경우 오는 2020년 21대 총선과 차기 대선까지 보수파를 이끌고 가야 하기 때문에 이목이 더욱 집중된다.

이날 후보 등록을 한 당권주자는 오는 14일부터 27일까지 14일간 선거운동을 실시할 수 있다. 후보자 등록 기탁금은 1억원이다.

이후 후보들은 합동연설을 실시한다. 연설은 ▲14일 대전 한밭체육관 ▲18일 대구 엑스코 ▲21일 부산 벡스코 ▲22일 경기 성남실내체육관에서 진행한다. 정견발표는 7분이다.

오는 19일에는 당대표 후보자를 4명으로 추리는 예비경선 컷오프와 여론조사를 실시한다. 여론조사는 책임당원과 대의원으로 구성한 선거인단과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한다. 선거인단은 ▲대의원 8115명 ▲책임당원 32만8028명 ▲일반당원 4만1924명이다.

20일에는 컷오프 결과를 발표한다. 당선자만 발표하며 순위는 비공개다.

이후 23일 1차 책임·일반당원을 대상으로 1차 모바일투표를 진행한다. 24일에는 2차 현장투표를 진행한다. 전국 시·군·구에 투표장소가 마련됐으며 1차 미투표 선거인단도 투표할 수 있다.

25일에는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에 나선다. 이후 전대 당일인 27일 오후 2시 일산 킨텍스에서는 대의원 투표를 실시한다. 투표 점수는 70%, 여론조사 지지도는 30%를 적용한다. 대의원 투표 이후에는 총 결과를 발표해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한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GTX 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
'GTX-B노선' 확정.. 인근 분양 아파트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