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부·통일부, 초·중·고 대상 설문조사… '통일 필요하다'도 증가 초·중·고 학생들의 북한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불과 1년 만에 크게 감소하고 통..
'남북 화해 무드' 1년 만에 초·중·고등학생 '북한 부정 이미지' 크게 감소

- 교육부·통일부, 초·중·고 대상 설문조사… '통일 필요하다'도 증가

▲ '학생은 평소에 '북한' 하면 어떤 이미지(생각)가 가장 먼저 떠오르나요?'라는 질문에 대한 학생들의 답변 /교육부

초·중·고 학생들의 북한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불과 1년 만에 크게 감소하고 통일이 필요하다는 인식도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와 올해 이어지는 남북 정상회담 등 화해무드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교육부와 통일부는 지난해 10월 22일~12월10일까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597개교 8만7113명의 학생과 교사 대상 '2018년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실태조사 결과 북한에 대한 이미지로 '전쟁·군사' 또는 '독재·인물'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56.4%로 전년과 비교해 17.4%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한민족·통일'이란 응답 비율은 24.9%로 전년 대비 16.3%포인트 증가해 북한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 답변이 늘었다.

통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학생도 63.0%로 전년 대비 0.8%포인트 소폭 증가했고, 반면 통일이 불필요하다는 답변은 13.7%로 전년 대비 2.7%포인트 감소했다.

학생들은 통일이 필요한 이유로 '전쟁위협 등 불안감 해소'와 '한민족', '국력강화' 등을 꼽았다. 반면 '통일 후 사회혼란'이나 '통일비용 등 경제적 부담에 대한 우려' 등을 통일이 불필요한 이유로 지적했다.

한편, 학교에서 통일교육을 받은 적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79.9%로 나타나 전년(80.4%)과 비슷했고, 통일교육을 받은 뒤 통일에 대한 관심도가 커졌다는 응답이 52.2%로 나타났다.

통일이나 북한 관련 정보를 얻는 경로로는 △인터넷·블로그·누리 소통망(SNS) (40.2%)이 가장 많았고, 이어 △학교 수업(25%), △TV·라디오(18.4%) 순이었다.

교육부와 통일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교수·학습 자료 개발, 학생 체험활동, 교사 연수 등에서 협업해 교사들의 전문성을 높이고, 학생들의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연체위기 대출상환 능력 없으면 최대 90  탕감
연체위기 대출상환 능력 없으면 최대 90% 탕감

A PHP Error was encountered

Severity: Notice

Message: Undefined index: HTTP_REFERER

Filename: news/news_view_v2.php

Line Number: 554

Backtrace: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802/application/views/pages/news/news_view_v2.php
Line: 554
Function: _error_handler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802/application/controllers/news/Newsview.php
Line: 598
Function: view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802/index.php
Line: 292
Function: require_o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