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2032 올림픽' 가능성 꿈틀… '與 20년 집권론'도 탄력

▲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더불어민주당

서울특별시가 남북이 공동으로 개최를 추진하는 '2032년 하계올림픽 남측 유치 신청 도시'로 결정된 가운데, 진정 2032년 올림픽이 남북 공동으로 성사된다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강조한 '20년 집권론'도 탄력을 받을 것이란 목소리가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19일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 때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 추친'에 합의한 바다.

우선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정기 대의원총회를 열고 동·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 대상 투표를 진행해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도시'로 서울을 결정했다. 서울은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을 개최한 이력이 있다. 북한에서는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도시로 평양이 결정됐다. 서울은 올림픽 유치를 위해 정부로부터 '국제행사 국내유치 평가'를 받는다. 이후 체육회는 '정부 보증서'를 오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회의 때 제출할 예정이다.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에 나선 도시는 서울을 비롯해 인도 뭄바이와 호주 브리즈번 등이다. 이들 도시 중 서울은 올림픽을 유치할 경쟁력이 매우 높은 편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1일 대한체육회 대의원총회 때 "북측 유치도시는 사실상 수도 평양이 정해졌다. 서울올림픽이 곧 한반도 올림픽"이라고 운을 뗀 후 "서울은 역대 올림픽 최초로 5G(5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활용해 서울-평양 동시 개폐회식을 열 것이다. 또 서울은 1988년 하계올림픽을 성공리에 치른 검험과 유산이 남아 있다"며 유치 경쟁력을 뽐냈다.

박 시장이 강조한 서울의 올림픽 유치 경쟁력 때문일까. 여권 안팎에서는 남북 공동 올림픽 추진 관련 이 대표가 강조한 20년 집권론을 연결했다.

익명을 요구한 민주당 광주시당 대의원은 12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서울이 남북 공동 추친 올림픽 유치 도시로 결정됐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2032년까지 약 20년이 걸린다. 이 대표는 줄곧 20년 집권론을 강조했다. 2032년 남북 공동 올림픽이 성사되면 이 대표의 20년 집권론은 헛말이 아니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익명을 요구한 민주당 서울시당 대의원 역시 12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2032년 남북 공동 올림픽이 성사된다면 정무적인 판단을 떠나서 매우 기쁜 일 아닌가"라면서 "2032년 남북 공동 올림픽 시기와 이 대표가 언급한 20년 집권론은 공교롭게도 일치하는 구석이 있다"고 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블록체인기반 종이 없이 증명서 주고받는 시대 온다…이통사·금융권 기술연계
블록체인기반 종이 없이 증명서 주고받는 시대 온다…이통사·금융권 기술연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