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후보자로 최종 확정됐다. 대우조선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삼성중공업에 대우조선 인수의사를 타진했으나, 삼성..
현대重, 대우조선 인수 확정했지만…노조 반발 여전

▲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전경.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후보자로 최종 확정됐다.

대우조선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삼성중공업에 대우조선 인수의사를 타진했으나, 삼성중공업이 전날 불참 의사를 통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 인수 후보자로 확정됐다.

이에 합병이 현실화될 경우 현대중공업이 메머드급 글로벌 조선사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다만 글로벌 조선 업황의 더딘 회복과 양사 노조의 반대로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현대중공업 '글로벌 1위 조선사 굳히기'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국내외 조선업계의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합병을 통해 액화천연가스(LNG)선 분야 기술 경쟁력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LNG선은 수익성 높은 고부가가치 선박을 분류되고 있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LNG운반선 71척 가운데 현대중공업그룹이 25척, 대우조선해양이 18척, 삼성중공업이 18척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수주량을 합치면 점유율이 60%에 달한다. 두 회사의 수주 잔량 기준 글로벌 선박 시장의 2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여기에 방위산업 분야에서도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그동안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정부와 해군이 발주한 대형 함정과 잠수함 건조 대부분을 맡아왔다.

다만 현대중공업의 그룹 차원에서 조선업 비중은 높아진다는 점은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그동안 현대중공업그룹은 사업부문 분사 등의 변화를 통해 비조선업 비중을 높이는데 주력해왔다. 대우조선을 인수할 경우 조선업 비중이 50% 가까이 증가하게 된다.

만약 그룹의 사업구조가 조선업 비중의 몸집이 커진 상태에서 글로벌 업황 불황 시 그 후폭풍은 과거보다 더욱 크게 다가올 수 있다.

◆삼성중공업 '인수 포기 선언'

삼성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해 조기 불참 결정을 내렸다. 앞서 산은은 지난달 31일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민영화 기본합의서를 체결하면서 삼성중공업에도 인수제안서를 보낸 바 있다.

업계에서는 삼성중공업이 경영 실적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참여에 부담을 느낀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 삼성중공업은 2015년부터 지속적으로 영업적자를 기록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은 5조 2651억원으로 2017년 보다 33% 줄었다. 영업적자는 4093억원이다. 이 때문에 삼성중공업의 최대주주인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계열사들의 도움 없이는 자력으로 인수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결국 삼성중공업은 외형보다는 내실다지기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산은 측이 대우조선해양의 인수 제안 요청을 해왔지만 지난 11일 이사회를 거쳐 불참 의사를 전달했다"며 "외형을 키우는 것보다 회사가 잘 하는 LNG선과 해양생산 및 시추설비에 역량을 집중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노조 반대 해결해야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합병을 위해서는 노사간 입장차를 좁히는게 중요하다. 설 연휴 이후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노사가 각각 파업을 예고하는 등 거세게 반발하고 있어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동반부실 우려되는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반대한다"고 12일 밝혔다. 노조는 "여전히 조선 경기는 불안정한 상태"라며 "동반부실에 빠지면 구조조정은 가속화할 것이고 노사갈등은 더욱 깊어질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인수·매각으로 거제 지역 조선기자재 산업 등 국내 조선산업 기반이 무너질 우려가 크다는 전문가 지적에 귀 기울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우조선해양 노조 역시 매각 철회를 요구하며 무기한 천막농성에 나서기로 하는 등 강경 투쟁을 예고했다. 노조는 성명을 내고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노동자와 지역의 요구를 철저히 무시하고 일방적인 매각(인수합병) 절차를 강행하고 있다"며 "오늘부터 산업은행 앞에서 천막농성에 돌입하며노동자들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총력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막 오른 스마트시티 시대, 어떤 기업 참가했나
막 오른 스마트시티 시대, 어떤 기업 참가했나

A PHP Error was encountered

Severity: Notice

Message: Undefined index: HTTP_REFERER

Filename: news/news_view_v2.php

Line Number: 552

Backtrace: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802/application/views/pages/news/news_view_v2.php
Line: 552
Function: _error_handler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802/application/controllers/news/Newsview.php
Line: 598
Function: view

File: /metro_data/www/html/m.metroseoul/201802/index.php
Line: 292
Function: require_o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