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데이트 사망사고…연인의 꿈 사라져

▲ 첫데이트 사망사고 (사진=JTBC)

첫 데이트를 하던 연인이 10대가 몰던 차에 치였다. 1명은 숨지고 1명은 부상을 입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2시 10분쯤 대전 중구 대흥동의 한 도로에서 A 씨(18)가 몰던 머스탱 승용차가 인도를 걷던 보행자 2명을 치었다.

이 사고로 박모 씨(28·여)가 숨지고 조모 씨(29·남)가 중상을 입어 의식이 없는 상태다. 사고 차량 운전자 A 씨와 동승자 B 씨(19)도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JTBC에 따르면 사고 피해자 박 씨와 조 씨는 이날 첫 데이트를 즐기다 참변을 당한것으로 알려졌다. 반대편 차선을 주행하던 차량이 미끄러지면서 손을 잡고 걷던 둘을 덮친 것이다.

두 사람은 몇 년 전 유럽여행 중 만나 호감을 가졌고 최근 본격적으로 사귀기로 하고 이날 첫 데이트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첫 데이트 사망사고 피해자 박 씨와 조 씨는 대전에 연고가 없었으며 각자의 생활 근거지인 서울(박 씨)과 경남 창원(조 씨) 중간 지점이라 이곳에서 만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CCTV 확인결과 동백사거리에서 부사동쪽 1차로를 달리던 A 씨가 앞 차를 추월하기 위해 2차로로 차선을 변경하고 다시 1차로로 끼어들려고 하다가 중앙선을 침범, 반대편 인도 쪽으로 돌진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운전자와 피해자 상태가 호전이 되는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아베 과거사 반성  군불 지피는 日언론
'아베 과거사 반성' 군불 지피는 日언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