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류우익→朴·권영세→文·장하성… 정권실세들은 주중대사 거쳤다

▲ (왼쪽부터) 류우익 전 청와대 비서실장, 권영세 전 주중대사,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연합뉴스

중국 땅 밟은 노영민-장하성 文정부 실세들

MB정부 '초대 靑 비서실장' 류우익 중국행

朴정부 땐 '대선캠프 상황실장' 권영세 중국행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장하성 전 정책실장이 주중국대한민국대사직에 내정된 것으로 최근 알려진 가운데, 주중대사직은 역대 정권마다 핵심인사들이 거치는 요직인 모양새다. 정권 핵심인사의 주중대사행은 문재인 정부에 한정되지 않았다는 얘기다.

우선 문재인 정부에서는 주중대사직에 핵심인사들을 배치했었다. 장 전 실장의 주중대사행이 그렇다. 외교계와 정계에 따르면, 장 전 실장은 주중대사로 지난 4일 내정됐다. 또 정부는 장 전 실장에 대한 아그레망(주재국 동의)을 신청했고, 주재국 동의가 이뤄지는 즉시 임명할 예정이다.

장 전 실장 주중대사행은 정계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리고 장 전 실장의 주중대사행은 '문재인 정부가 핵심인사를 보내 중국을 중시하고 있음을 중국 측에 전달하고자 함'이라는 게 중론이다. 장 전 실장은 문재인 정부 초기 경제정책을 총괄한 인물이기도 하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초대 주중대사 역시 현 정권 핵심인사가 자리했었다. 노영민 현 청와대 비서실장이 그렇다. 노 실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전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 정평이 난 인물이다. 실제 노 실장은 문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원조 주류인 이른바 '일노삼철(노 실장·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호철 전 청와대 비서관·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로 꼽혔다.

역대 정권을 살펴봐도 주중대사직은 핵심인사들이 줄곧 거쳤다. 박근혜 정부 때 주중대사를 지낸 권영세 전 국회의원과 이명박 정부 때 주중대사를 지낸 류우익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이를 방증한다. 정계에서 권 전 의원은 '친박 인사'로, 류 전 실장은 '친이 인사'로 각각 정평이 난 인물들이다. 실제 권 전 의원은 검사 출신이자 제16·17·1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이후 박근혜 대통령 대선캠프 종합상황실장을 맡은 이력의 소유자다. 류 전 실장은 이명박 정부 초대 청와대 비서실장과 통일부 장관을 지냈다.

익명을 요구한 정치권 관계자는 5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문재인 정부뿐 아니라, 이전 정부만 살펴봐도 주중대사직에는 정권실세들이 자리했다. 문제는 정권실세들의 임기가 매우 짧다는 점이다. 반면 주대한민국중국대사인 추궈홍 대사는 2014년에 부임해 지금까지 일하고 있다. 이런 부분은 정치권이 반성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선진국, 보험 입법 활성…자율주행차 상용화 속도 올리는데 韓 제자리
선진국, 보험 입법 활성…자율주행차 상용화 속도 올리는데 韓 제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