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 딸 특별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당시 인사업무를 총괄한 KT 전 임원을 구속했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 형사6부..
KT 전직 임원이 '김성태 딸 부정채용'으로 구속됐다

▲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 딸 특별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당시 인사업무를 총괄한 KT 전 임원을 구속했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13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거쳐 KT 상무를 지낸 60대 김모씨를 구속수감했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김씨는 KT 인재경영실장으로 근무하던 2012년 당시 그해 하반기 공채채용에서 절차를 어기고 김 전 원내대표 딸을 합격시킨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원내대표 딸이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내 계약직으로 채용된 후 2012년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는 과정에서 제기된 '특혜 의혹'을 수사했다. 이번 김씨 구속은 그 연장선상이다.

김씨가 구속되자 일부 정계와 시민단체에서는 '정언유착'을 꼬집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14일 브리핑 때 "검찰이 김 전 원내대표 딸이 KT에 부정채용됐음을 확인하고 당시 인사를 담당한 임원을 구속했다고 한다. 해당 임원이 김 전 원내대표 딸 능력이 출중해서 그 모든 절차를 어기고 채용했을 확률은 희박하다. 상식적으로 김 전 원내대표와 KT간 모종의 커넥션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최 대변인은 "검찰에 의해 부정채용이 확인된 이상 (김 전 원내대표는) 더 이상 거짓말을 할 수는 없게 됐다. (그러나) 김 전 원내대표가 딸의 부정채용에 대해 진실을 털어놓을 가능성도 그리 높지 않아 보인다. 이제 김 전 원내대표 본인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시점"이라고도 했다.

약탈경제반대행동 역시 14일 성명을 통해 "이제라도 진상이 드러나 다행"이라며 "이번 사건과 유사한 혐의가 있는 다른 사례 등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 김 전 원내대표 이외에 KT에 자녀 부정취업을 한 혐의가 있는 권력자들에 대한 신속한 확대수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행동은 그러면서 "황창규 KT 회장도 책임을 져야 한다. 이번 사건뿐 아니라, 불법과 비리 의혹이 KT와 황 회장에게는 너무 많다. 다가오는 주주총회 전에 자신의 전반적인 경영실패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회장직을 사퇴하는 게 옳다"고 했다.

한편 김 전 원내대표는 "딸은 메일을 통해 서류전형 합격통보를 받았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기억하고 있다"며 "(KT 관련 의혹은) 나와 전혀 상관없는 일이고, (구속된 김씨는)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라고 해명했다. 딸은 계약기간이 끝나기 전 절차적인 문제없이 공채시험에 응시해 합격한 만큼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는 게 김 전 원내대표 주장이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팰리세이드효과  중고차시장서 모하비·XC90 인기
팰리세이드효과? 중고차시장서 모하비·XC90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