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풀 스타트업 "카카오, 업계 대리자로 부적합…합의 오점으로 남을 것"

카풀 관련 업체들이 카카오가 업계의 입장을 제대로 대변하지 못해 대기업과 기득권(택시업계) 간의 합의를 이루었다며 이들의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풀러스·위모빌리티·위츠모빌리티 등 카풀 스타트업 3사는 ㈜풀러스 서영우대표, 위모빌리티㈜ 박현대표, ㈜위츠모빌리티 문성훈·한상진 공동대표 이름으로 14일 입장문을 내고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는 지난 7일 카카오에 향후 모든 모빌리티 사업을 밀어주는 결정을 내리고도 마치 더 나은 사회를 위한 타협을 이루어낸 듯 명시하며, 합의의 성과를 미화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들 3사는 이어 "카카오는 합의와 관련 양보를 한 것처럼 보이나 결과적으로 플랫폼 택시의 독점권과 카풀 사업의 자율경쟁 방어권까지 인정받은 셈으로 시장 내 공정한 경쟁의 도리에서 어긋난, 신규 업체의 시장 진입을 막는 대기업과 기득권끼리의 합의가 되어버렸다"고도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카카오모빌리티가 대타협기구에서 카풀업계의 합의 대리자로 부적합하다고 주장했다. 카카오는 사업 규모와 수익화 측면에서 대기업이고, 카풀 서비스를 집중적으로 하는 회사가 아니라는 이유에서다.

3사는 "훗날 이 합의는 사회 전 영역에서 혁신을 막고 스타트업의 자유로운 상상력을 실험하기 두렵게 만드는 대한민국 역사에 오점으로 남을 것이며, 제2벤처붐을 일으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의 뜻에 정면으로 역행한다"며 합의안에 대한 거부의 뜻을 밝혔다.

이어 "카풀업계는 이번 합의를 인정할 수 없으며, 기득권만의 대타협 기구 협의를 전면 무효화하고 누구에게나 공정한 사업기회를 줄 수 있도록 다시 논의해주기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노무현 전대통령 10주기  불참한 황교안, 왜
'노무현 전대통령 10주기' 불참한 황교안,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