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이 성공적인 주주총회 개최를 위한 지원사격에 나선다. 예탁원은 14일 2주간 '상장회사 주주총회 특별지원반'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주총..
예탁원, 주총 대란 막는다…'특별지원반' 운영

▲ '상장회사 주주총회 특별지원반 출범식'에 참석한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왼쪽 세번째)이 박임출 전무(네번째) 등 관계자들과 포즈를 취했다./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이 성공적인 주주총회 개최를 위한 지원사격에 나선다.

예탁원은 14일 2주간 '상장회사 주주총회 특별지원반'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주총 특별지원반은 이날부터 28일까지 운영된다. 예탁원은 한국상장회사협의회와 코스닥협회에 주주총회 운영지원을 요청한 12월 결산 상장법인 중에서 예탁원의 전자투표 서비스(K-eVote)를 이용하는 상장법인을 상대로 정기 주주총회 운영과 의결정족수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주총 특별지원반을 설치했다.

주총 특별지원반은 전자투표 서비스 이용과 관련해 유선·대면 컨설팅을 진행한다. 주총 특별지원반은 지원회사의 기관투자자 및 주주들의 주주총회 참여율을 높일 계획이다.

특별반은 반장 1명과 반원 6명으로 구성돼 발행회사의 주주분포와 전자 투표행사율 등 현황을 분석하고, 안건별 의결정족수 계산 및 컨설팅을 진행한다. 아울러 기관투자자에 대한 전자투표 업무안내, 발행회사 홈페이지와 K-eVote 배너 연계, 전자 투표 안내 팝업 게시 등도 지원한다.

예탁원 관계자는 "2018년도 주총 특별지원반을 운영한 경험을 살려 2019년도에도 상장회사의 성공적인 주주총회 운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팰리세이드효과  중고차시장서 모하비·XC90 인기
팰리세이드효과? 중고차시장서 모하비·XC90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