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맨홀서 화재…20여분만 진화

삼성전자 경기 화성사업장에서 14일 오후 화재가 발생했다. 나노시티 신축건물 공사장 옆 맨홀에서다.

신고는 오후 1시 43분경 접수됐다. 용접 작업 중 불이나 검은 연기가 맨홀 밖으로 치솟았다.

화재는 20분 만에 진화됐다. 인명피해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단, 3cm PVC 배관 일부가 소실됐다.

화재가 일어난 공사장은 부대설비가 들어가는 건물을 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생산라인과는 거리가 있어 생산 피해는 없을 전망이다.

원인은 용접 작업 중 발화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은 자세한 내용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노무현 전대통령 10주기  불참한 황교안, 왜
'노무현 전대통령 10주기' 불참한 황교안,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