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의료장비 시장에서도 높은 기술력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자회사 삼성메디슨과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5회 국제의..
삼성, KIMES서 방사선 절반 줄인 엑스레이 공개…10배 강한 초음파 진단기기도

▲ 삼성전자는 KIMES에서 초음파 진단기기 플랫폼과 저선량 엑스레이를 공개한다.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의료장비 시장에서도 높은 기술력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자회사 삼성메디슨과 14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5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 2019'에 참가해 지난해 세계 산부인과 초음파학회에서 최초로 공개된 초음파 진단기기 플랫폼 헤라의 신제품 'HERA W10'을 선보인다.

HERA W10은 기존 삼성 초음파 진단기기 대비 신호 처리량이 11배, 데이터 전송 속도는 10배 빠르게 한 제품이다. 저속 혈류량 측정과 작은 혈관 구조를 보여주는 기능도 제고했다. '프리폼'디자인으로 'IDEA 2018' 은상을 받기도 했다.

저선량 엑스레이 'GM85 위드 프레스티지'도 엑스레이존에 전시됐다. 방사선 조사량을 절반으로 줄이면서 품질은 유지했다. 미국 식약청(FDA)에 방사선량을 45% 저감시키는 기술로 승인도 받았다. 강도가 2배 높아진 검출기 '에스디텍터'도 탑재했다.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겸 삼성메디슨 대표이사 전동수 사장은 "삼성만의 차별화된 기술과 디자인이 적용된 진단 보조 기능들이 시장에서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진료과에서 활용 가능한 초음파 진단기기와 저선량 엑스레이 같은 환자중심의 의료기기들을 지속 개발해 업계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팰리세이드효과  중고차시장서 모하비·XC90 인기
팰리세이드효과? 중고차시장서 모하비·XC90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