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산업 혁신 기업 아이마스, 두나무로 부터 투자유치

▲ 두나무 주식회사 임지훈 CSO(왼쪽부터), 김형년 부사장, 아이마스 유성오 대표, 한정민 부대표가 14일 서울 역삼동 두나무 주식회사 본사에서 투자 유치계약을 맺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모빌리티산업 혁신 기업인 아이마스(IMAS)는 글로벌 표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 중인 두나무로부터 딥러닝 기반 모빌리티 데이터를 활용한 블록체인 구축 업무를 위한 투자유치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아이마스는 4차 산업혁명 사업 중 차량 데이터를 기반으로 모빌리티 산업과 핀테크를 연결한 사업 비즈니스 비전을 가지고 있는 기업으로 지난 2018년 2월에 설립됐다.

아이마스가 개발한 'CARBOM' 서비스는 주행거리와 속도, 핸들 조향각, 액셀·브레이크 페달의 포지션, TPMS, 고장코드 등과 같은 차량 데이터를 수집하여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이같은 모빌리티 데이터를 바탕으로 차량의 실시간 부품 및 소모품 상태 데이터를 수집하고 데이터베이스화해 차량들의 사전 정비는 물론, 운전자들의 사전 사고 예방도 돕고 있다.

나아가 모빌리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운전자의 운전습관과 연결된 보험 연계 상품 및 차량 잔존가치 예측시스템을 연계한 금융상품 출시까지도 바라보고 있다.

아이마스는 현재 1000여대의 자동차에서 제공되는 차량 데이터를 자체 알고리즘을 이용한 분석기법의 데이터베이스(DB)를 이용하여 보험사와 금융사 등과 연계된 사업을 계획 중에 있다.

유성오 아이마스 대표는 "모빌리티 산업은 소유의 개념에서 공유/이용의 시대로 전환되고 있고,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들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차량 데이터는 필수"라며 "향후 모빌리티와 관련된 금융과 빅데이터 사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들의 차량 운용율과 자산가치 등 차량 정보들에 대한 변조 위험성이 존재한다"며 "아이마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이러한 위험성을 예방하고 신뢰성 있는 모빌리티 데이터를 위해 국내 최대 블록체인 거래소인 업비트를 운영하고 있는 두나무와 업무협약을 맺고 투자를 유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두나무는 이 외에도 글로벌 블록체인 연구소 '람다(Lambda)256'을 설립하고 블록체인 기술 저변확대와 서비스 개발을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고 있다. 또한, 블록체인 전문 투자 회사 '두나무앤파트너스'를 설립해 관련 스타트업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이중, 차량용 IoT 단말기와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통해 차량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데에 있어 아이마스는 뛰어난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향후 양사는 자동차 동산 담보 대출을 바탕으로 한 P2P 상품으로의 확장에도 관심에 두고 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노무현 전대통령 10주기  불참한 황교안, 왜
'노무현 전대통령 10주기' 불참한 황교안,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