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사 화합 중요성 부각…부산공장 생사기로

▲ 르노삼성 노조의 부분파업으로 작업이 멈춰있는 부산공장 모습.

르노삼성자동차가 글로벌 시장 경쟁력 확보와 생존을 위해 노사 화합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르노삼성은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둘러싸고 노사 갈등이 심화되면서 좀처럼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르노 본사에서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지만 섣불리 물량 배정을 결정하지 못하면서 위기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특히 르노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공략하기 위해 한국을 핵심 지역으로 분류하고 있지만 노사 갈등 심화에 따라 경쟁력이 약화될 경우 차선책을 내놓을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르노삼성은 4월부터 르노그룹 내 6개의 전세계 지역 본부 중 현재의 '아시아-태평양'에서 '아프리카-중동-인도-태평양'으로 소속 지역 본부가 변경된다고 20일 밝혔다.

르노그룹은 4월 1일로 예정된 조직 개편에 맞춰 기존 아시아-태평양 지역 본부에 속해있던 대한민국, 일본, 호주, 동남아 및 남태평양 지역을 아프리카-중동-인도 지역 본부와 통합해 아프리카-중동-인도-태평양 지역 본부(회장 패브리스 캄볼리브)로 재편했다. 그리고 중국 시장에 대한 집중력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중국 지역 본부(회장 프랑수아 프로보)를 신설했다.

르노삼성의 소속 지역이 아시아를 넘어 아프리카-중동-인도-태평양까지 확대됨에 따라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현재의 노사갈등 이슈를 잘 마무리할 경우 이 지역 내의 르노 그룹 수출 노하우를 활용해 수출 지역 다변화 및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아프리카, 인도 지역의 경우 동남아 지역과 함께 성장 가능성이 높고,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간 시너지 효과가 큰 지역으로 알려져 있어 르노와 닛산 모델을 함께 생산할 수 있는 부산공장의 장점이 더욱 부각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용인에 위치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구 르노삼성 중앙연구소)도 기존 아시아지역 R&D 허브를 넘어 르노 그룹 내 핵심 연구개발기지로서 역할 확대가 예상된다.

르노 그룹은 이번 개편에 대해 "전세계 자동차 산업의 가파른 변화 속도에 발 맞춰 르노 그룹이 소비자들의 기대에 민첩하게 부흥하면서 조직 운영의 효율성과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목적을 밝혔다.

한편 르노삼성 사측과 노조는 최근 집중교섭에 들어가 어느 정도 이견을 좁혔지만 노조가 막판에 추가 인원 200명 투입, 생산라인 속도 하향 조절 등을 요구해 결렬됐다.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 11일 부분 파업을 재개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총 168시간 44차례에 이른 파업으로 르노삼성은 지금까지 총 1850억원의 생산 손실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제네시스 G80, 인기 이유..  quot 패밀리카로 손색없네 quot
제네시스 G80, 인기 이유.. "패밀리카로 손색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