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불법 노점상 사라진 영등포역

[기자수첩]불법 노점상 사라진 영등포역

서울시 영등포구가 지난 25일 지게차 3대, 5t 트럭 4대, 청소차 3대 등과 인력 59명을 동원해 영등포역 일대 불법 노점상을 철거했다.

이 일대는 노점상 약 70곳이 인도를 점거하고 영업을 하고 있었으며, 주민들은 지속적으로 민원을 제기하는 상황이었다. 불법 노점상들이 인도를 차지하면서 행인들은 비좁은 길을 지나야 했고, 버스 정류장과 지하상가 출입구 주변도 극심한 혼잡을 빚었기 때문이다.

최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4월 중 노점상을 정리할 것'이라 밝히며 인근 상인과 주민들은 노점상 철거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25일 철거는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됐지만, 그 과정에서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 이는 그동안 영등포구가 노점상인들에게 철거를 수차례 예고했으며, 불필요한 충돌을 막기 위해 정확한 날짜와 시간은 공지하지 않으면서다. 철거 당시에 10여명 노점상인들이 있었지만 충돌없이 약 2시간 만에 철거를 끝냈다.

영등포구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영등포에서만 20년 살고 있는데, 노점상 때문에 불편한 게 한 두개가 아니다"며 "평소에도 그렇지만 비오는 날이나, 저녁 퇴근길에는 한 숨이 저절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거리가 깨끗하게 변해 너무 좋다"고 덧붙였다.

최근 서울 도봉구 창동역 인근 노점상 허가를 놓고 주민, 노점상인 간 갈등이 발행했다. 도봉구청이 창동역 일대 노점상과 MOU를 맺고 '생계형 노점'들이 합법적으로 영업할 수 있도록 보장해주면서 인근 주민들은 반발했다. 도봉구가 주민들의 의사를 묻지 않은 채 노점상을 양성화한다는 이유에서다. 주민들은 대책위원회까지 꾸려 노점상 재설치를 저지하고 있다. 노점상들은 구청과 맺은 협약대로 창동역 고가철로에서 철수했던 노점상들도 영업 보장을 외치고 있다. 도봉구청은 중재를 벌이고 있지만 마땅한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

영등포구는 지난해 영등포역 맞은편 영중로 약 390m 구간에 대해 거리가게 허가제 시범사업 대상지로 정했고, 약 70개에 달하는 노점상을 규격화된 거리가게로 정비하기로 했다. 오는 6월까지 보도블록을 새롭게 깔고, 가로수 위치를 조정하는 등 보도 정비 작업을 거쳐 7월 중 거리가게 30개가 오픈한다. 기존 노점상은 절반 이하로 줄어들며, 점포당 면적도 감소해 행인들의 불편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창동역 사례처럼 노점상인과 주민들이 갈등이 발생하지 않고, 채 구청장의 계획대로 구민들에게 깨끗하고 걷기 좋은 골목길을 만들어주길 기대해본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quot 소주 가격 오른다 quot .. 진로, 참이슬 6.45  인상
"소주 가격 오른다".. 진로, 참이슬 6.45% 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