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 만족도, 직군·업종별 '희비'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 만족도, 직군·업종별 '희비'

인크루트, 직장인 622명 설문조사

▲ 근로시간 단축, 직군·업종별 만족도 /인크루트

주52시간제 도입에 대한 직장인들의 만족도가 직군·업종별 편차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무직 등은 만족도가 높았지만, 제조업 등 현장 근로자들의 만족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인크루트는 직장인 62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우선 '지난해 7월 근로시간 단축 시행에 따라 출퇴근 시간 등 업무시간이 조정되셨나요'라고 물은 결과, 27%가 '그렇다'고 답했다. 업무시간이 조정된 곳은 대기업 재직자의 60%, 중견기업 37%, 중소기업 18%였다. 300인 이상 대기업뿐 아니라 일부 중견·중소기업도 미리 근로시간을 조정한 것으로 보인다.

달라진 근로시간이 삶의 질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물은 결과에서는 '조금 좋아진 편이다'(66%), '매우 좋아진 편이다'(18%) 등 84%가 긍정적으로 봤다. '근로시간 단축 이전이 좋았다'(14%), '단축 이전보다 급격히 안 좋아졌다'(2%)는 의견도 있었다.

근로시간 단축이 삶의 질에 긍정적으로 작용했지만 교차분석 결과 만족도는 직군·업종별 차이를 보였다. 만족도가 가장 큰 직군은 '사무직'(89%)이었고, 이어 '전문직'(84%), '관리직'(82%), '서비스직'(76%) 순이었다. 가장 만족도가 낮은 직군은 '제조직'(67%)이었다.

업종별로도 '고객상담·리서치' 분야 근로자의 만족도는 100%였다. 이어 '유통·판매'(94%), '교육·강사'(93%) 순으로 평균을 웃도는 만족도를 보였고, 반대로 '단축 이후 삶의 질이 좋아지지 않았다'고 선택한 비율은 '생산·건설·운송'(22%), '문화·여가·생활'(25%), 그리고 '외식·부식·음료'(43%) 순으로 집계됐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quot 소주 가격 오른다 quot .. 진로, 참이슬 6.45  인상
"소주 가격 오른다".. 진로, 참이슬 6.45% 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