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사건’ 밝혀 줄 핵심 참고인 잇따라 조사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을 규명해 줄 핵심 참고인 두 사람이 오늘(15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학의 동영상' 속 여성이라고 주장하는 A씨가 검찰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에 자진 출석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A씨는 관련자료를 제출하고 의견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씨가 '동영상 속 인물'이 김학의 전 차관인지, 성접대 모임이 사실인지,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김 전 차관에게 뇌물을 건낸 것이 사실인지 등을 밝혀 줄 핵심 인물로 보고 있다.

A씨는 지난 2014년 이른바 '김학의 동영상' 속 여성이 자신이고 별장 성접대 사건을 주대한 건설업자 윤중천씨와 김 전 차관으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해왔다.이 밖에 윤씨가 김 전 차관에게 돈을 건내는 것을 봤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당시 검찰은 A씨가 2013년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때에는 자신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 동영상 속 인물이라고 주장했던 점을 들어 A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고 판단, 김 전 차관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지난 2013년 '김학의 동영상 의혹'을 최초로 수사했던 담당 경찰관도 15일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수사단은 2013년 당시 경찰청 수사기획관을 지낸 이세민 전 경무관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이날 조사에서 이 전 경무관은 당시 자신이 작성한 경찰업무일지 등 수사기록 일부를 검찰에 제출했다.

이 전 경무관이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은 이날이 두번째다. 이 전 경무관이 제출한 업무일지는 2013년 1월 경찰청 수사기획관을 맡은 날부터 그해 4월 갑작스럽게 전보될 때까지 일들이 기록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전 경무관은 '김학의 사건 수사'과 관련한 외압의 존재와 유무를 밝혀줄 핵심 인물로 꼽힌다.

이 전 경무관은 이날 조사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업무일지 사본을 제출했고 자세히 진술했다"라고 말했다. 이 전 경무관은 2013년 4월 김학의 동영상을 입수하고 수사를 확대하는 등 상당한 수사성과를 올렸지만 갑작스럽게 보직이 변경되면서 수사에서 손을 떼게 됐다.

당시 경찰관계자에 따르면 이 전 경무관은 수사기획관에 임명된지 넉달이 되지 않았는데도 갑자기 경찰대학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고, 이후 지방 한직을 전전하다 퇴직했다. 이 때문에 경찰 내부에서는 이 전 경무관이 김학의 사건을 수사하는 바람에 좌천됐다는 분석이 많았다.

한편 검찰은 핵심 참고인들에 대한 조사결과를 토대로 조만간 윤중천씨와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소환조사 일정을 정할 방침이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quot 소주 가격 오른다 quot .. 진로, 참이슬 6.45  인상
"소주 가격 오른다".. 진로, 참이슬 6.45% 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