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잡는 해병대, 창설 70주년 기념식 열려

▲ 권율정 대전현충원장과 팔각모 사나이 작사가 홍승용 퇴역 해병대 대령이 15일 경기 화성시 해병대사령부에서 열린 제70주년 해병대 창설 기념식에 초청돼 열병을 받고 있다. 사진=해병대사령부

한국전쟁과 베트남 전쟁에서 수 많은 신화를 세운 '귀신잡는 해병대'가 창설 70주년을 맞이했다.

해병대는 한국전쟁 이전부터 상륙작전의 필요성에 제기됨에 따라 1949년 4월 15일 경남 진해 덕산비행장에서 380여 명의 소수 병력으로 탄생됐다.

해병대사령부는 15일 서북도서와 김포·강화, 포항, 제주도 등에 위치한 해병대 전 부대에서 창설기념행사를 진행하고, 해병대 창설 70주년의 의의를 되새겼다고 밝혔다.

특히 해병대사령부에 열린 70주년 창설식에는 해병대의 상징성과 미래의 가치를 위한 다양한 행사가 함께 거행됐다.

▲해병대 전통을 계승하는 '해병대 병역 명문가' 선정 ▲해병대 대표 군가 '팔각모사나이' 작사가 초청 ▲해병대 전투력 발전과 장병 복지 개선에 기여한 '명예해병' 임명 ▲모범 해병을 대상으로 한 '해병대 핵심가치상' 시상이 장병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서 펼쳐졌다.

3대 이상 가족이해병대의 전통을 계승하며 해병대에 복무했거나 복무 중인 가문에게는 '해병대 병역 명문가'로 선정했다.

3회를 맞은 올해는 故노준옥씨(병10기), 故김연진씨(병18기), 故정노식씨(병71기), 홍종욱씨(병12기, 86세), 강순배씨(병145기, 83세) 등 5가문을 선정됐다. 이들 가문은 6·25전쟁 참전 및 무공훈장 수훈, 장교·부사관·병 모든 계층 해병대 복무 등 다양한 복무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故김연진씨 가문은 병18기로 입대해 상사로 전역한 1대 김연진씨가 6·25전쟁 참전 당시의 뛰어난 전공으로 화랑무공훈장을 수훈했다. 뿐만 아니라 김각수씨(병424기)와 김태환(병1226기), 김태은(병1239기)해병까지 3대 남성 전원이 해병대의 붉은 명찰을 달았다.

해병대는 해병대의 핵심가치인 '충성·명예·도전'을 실천한 4명의 모범해병에게 '핵심가치상'을 수여했다. 올해에는 '충성' 부문에 2사단 이대철 소령과 6여단 이희경 상사가, '명예' 부문에는 2사단 곽호재 대위, '도전' 부문에는 1사단 최문길 상사가 각각 선정됐다.

이날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은 기념사를 통해 "무에서 유를 창조했던 창군정신을 되새겨 앞으로도 국가와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호국충성 해병대'가 될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소임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퇴근 후 카톡 업무지시 .. 직장내 괴롭힘일까
'퇴근 후 카톡 업무지시'.. 직장내 괴롭힘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