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전자단기사채 자금조달 247兆…전년比 17.2%↓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 1분기 전자단기사채 발행액이 246조8000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7.2%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종류별로 보면 일반 전단채가 203조4000억원 발행돼 작년 동기보다 22.6% 줄어든 반면 유동화 전단채는 43조4000억원으로 23.0% 늘었다.

만기별로는 증권신고서 제출이 면제되는 3개월물 이내 발행물이 245조9000억원으로 전체 발행량의 99.6%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7일물 이내의 초단기물이 157조7000억원으로 63.9%를 차지했다.

▲ 전자단기사채 업종별 발행비중/예탁결제원

신용등급별로는 최상위 등급인 A1이 220조9000억원, A2가 21조1000억원, A3가 4조1000억원으로 신용등급이 낮아질수록 발행량이 감소했다.

업종별 발행량은 증권회사(137조3000억원)가 가장 많았고, 유동화회사(43조4000억원), 카드·캐피탈·기타금융업(38조3000억원), 일반기업·공기업(27조8000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작년 동기와 비교해 증권회사와 카드·캐피탈·기타금융업의 발행량은 각각 29.9%, 11.6% 줄었고 유동화회사와 일반기업·공기업의 발행량은 각각 23.0%, 17.8% 늘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quot 소주 가격 오른다 quot .. 진로, 참이슬 6.45  인상
"소주 가격 오른다".. 진로, 참이슬 6.45% 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