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연웅 작가, 혜화아트센터에서 8번째 개인전 개최

중견 서양화가 성연웅의 8번째 개인전이 동숭동 혜화아트센터에서 4월 19일부터 5월 1일 까지 열린다.

성연웅 작가는 지나온 기억들과 미래에 기억될 것들을 마치 씨줄 날줄을 엮듯이 하나 하나 체크 무늬에 담아 내는 작업을 일관되게 해오고 있다.

또한 적나라한 인체의 모습을 통해 자연스러운 일상의 생활들을 그려내면서 인간과 인간, 가족과 가족, 민족과 민족의 애틋한 사랑을 표현하고 있다.

성연웅 작가는 "한 화폭에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모습들을 그려 넣음으로써 우리들의 그리 특별하지 않은 삶 자체가 예술이란 울타리 안에 있으며 이런 의미에서 예술이 특별한 영역이 아님을 얘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日 불매 운동 에 여행업계 불똥…신규 예약률  뚝
'日 불매 운동'에 여행업계 불똥…신규 예약률 '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