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임원이 되는 사주

“임원이 되는 게 목표입니다. 최종적으로는 대표 자리까지 오르고 싶습니다.”

대기업에서 본부장으로 있는 남자가 상담을 하며 꺼낸 말이다. 나이에 비해 빠른 진급을 했고 지금도 중요한 직책을 맡고 있다. 능력이 적절하게 조화를 이룬 경우였다. 그는 정인(正印) 사주인데 재능이 남보다 뛰어나고 공부를 하는데 있어서도 탁월한 성취를 이루는 자질을 갖고 있다.

정인격 사주이면서 정관(正官)이 있어서 관인격이 되는 사람은 조직에서 높은 자리에 오를 수 있다. 칠살이 있어서 살인격이 되는 사주도 고위급을 차지하는 명예를 누린다. 상담을 청한 남자는 사주가 그러한데다 어려서 가난했던 집안에서 자란 게 큰 영향을 미쳤다. 평범한 수준보다 더 높은 자리에 오르고 잘 살아보겠다는 욕망을 항상 품고 다녔다.

그가 궁금한 건 이번 인사에서 임원으로 승진이 가능할지에 관한 것이었다. “걱정 마세요. 원하는 자리에 갈 수 있습니다.” 운세를 이야기해주자 얼굴에 기쁜 웃음이 퍼졌다. 사주가 정인격이라고 모두 높은 자리를 차지하는 건 아니다.

사주에 관성이 없으면 기술에 관련된 쪽으로 가는 게 더 낫다. 그러나 남자는 자기의 사주와 잘 맞는 길을 걸어오고 있다. 사주가 뒷받침을 해주는데다 본인도 온힘을 기울여 노력하니 원하는 대로 순탄하게 풀려가고 있는 것이다. 이런 경우에는 명심해야 할 것이 있다. 너무 빠른 출세에 시기심을 갖는 사람이 생기고 경쟁자가 나타난다는 점이다.

그런 경쟁자들을 눌러서 이기려고 한다면 잘못 생각한 것이다. 힘으로 누르려 하면 언젠가는 반작용에 당하기 마련이다. 힘으로 누르지 말고 포용하면서 자기 사람으로 만들어야 한다. 최대한 자기 인맥 속으로 끌어들이는 것이 효과적이다.

높은 자리는 누구나 오르고 싶어 한다. 그렇게 좋은 자리에 고생하며 올라갔으면 길게 유지할 묘수를 찾아봐야 한다. 그 방법이 주변 사람을 챙기는 것이다. 남을 무시하는 행태를 보이면 누군가 나쁜 마음을 품게 된다. 그런 마음들이 모이면 나에게 액운으로 돌아온다.

남을 위하는 게 나를 위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어느 때건 자기위주로만 챙기면 고위직은 달콤함으로 끝날 수 있다는 걸 이해하기 바란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김포도시철도 개통.. 아파트 거래 큰폭 증가
김포도시철도 개통.. 아파트 거래 큰폭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