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특수임무헌병, 보급품이 수상하다.

▲ 육군의 활동상을 재미있게 전달하는 인기 웹드라마 '백발백중'에 등장한 수도방위사령부 특수임무헌병의 K1 총기레일(위). 중국에서 제조돼 40불 선에 거래되는 AK계열 총기레일(아래)

육군 헌병에 적절하지 못한 보급품이 납품됐다는 의혹이 최근 제기되고 있다.

육군이 지난해 10월 공개한 웹드라마 '백발백중' 시즌3 특수임무 헌병편에서 수방사 소속 특수임무헌병의 K-1기관단총에 부적절한 총기레일을 달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한 총기전문가는 23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영상 속 총기레일은 K-1전용이 아닌 AK계열 총기레일로 보여진다"면서 "콘돔이 필요한데 비닐 껍질을 싼 격이다. 단언하기는 힘들지만 결합이 돼 있더라도 총기레일 본연의 성능을 발휘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사격시 사수의 조준을 돕고 사격의 정확도를 높여주는 광학장비 등을 총기에 부착하기 위해서는, 총기레일이라고 불리는 외부 악세사를 사용해야 한다.

총기레일은 사격간 발생하는 반동에 인한 충격과 열에 견뎌야 한다. 광학장비 등을 견고히 부착시켜야 제대로 성능을 발휘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용 총기레일이 아니면, 사격간 신뢰성을 보장하기 어렵다. 영상 속 K1 총기레일은 상하부 결합부분과 총목 부분의 유격이 심해 사격간 발생하는 반동과 진동을 견디기 힘들다는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일각에서는 중국에서 만들어진 AK계열인 Saiga-12의 총기레일이 국산으로 둔갑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다.

앞서 지난 19일 본지는 육군에 관련 질의를 했다. 하지만 육군 헌병실은 수차례 말을 번복해, 의혹의 눈초리가 가시지 않는다.

당초 육군의 관계자는 "해당 총기레일은 육군 헌병감실에 의해 보급이 된 장비로 국산 동인광학 제품"이라고 밝혔다.

수 차례 확인 끝에 사실이 아님이 밝혀지자 육군 헌병실은 "2014년 보급된 장비로 제조업체와 제조국가는 확인이 제한된다"며 뒤늦게 착오라고 알려왔다.

그러다 22일에는 "도트사이트(광학장비)와 레일을 16개 세트로 1세트당 100여만원에 구매했지만 품목별 단가는 확인이 불가능하다"면서 "관련 법과 규정에 따라 정상적인 계약 과정을 거쳤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부실계약의 의혹은 남아있다. 우선, 도산했다던 제조사는 현재 도산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뿐만아니라 동일 제품으로 보여지는 총기레일이 40달러 정도에 거래됨에도, 충분한 시장조사를 거치지 않은 것으로 보여진다.

군납비리를 조사했던 한 영관 장교는 "세트로 통합발주해 일괄 계약이 되었다하더라도 구매요구서에는 각 품목의 시장조사 가격이 명시돼야 할 것"이라며 "육군 헌병실이 현지 부대예산으로 직접구매하는 부대구매 형식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영상속에서 동인광학의 레일은 자사의 광학장비가 제대로 부착돼 있었지만, 세트구매품이라던 문제의 레일에는 광학장비가 부착돼 있지 않았다.

이와관련해 군과 경찰의 전술장비를 제조하는 업체 관계자들은 "육군 특수 임무헌병은 대테러 임무를 수행하지만 육군의 타부대만큼 장비에 대한 전문성이 떨어지는 것 같다"면서 "육군 헌병실이 폐쇄적인 구매방법을 취하는게 이유일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제네시스 G80, 인기 이유..  quot 패밀리카로 손색없네 quot
제네시스 G80, 인기 이유.. "패밀리카로 손색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