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루' 든 나경원 "오늘도 의지 보여주자"… 홍영표 "고발할 것"

▲ 26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긴급 의원총회에서 의안과 문을 파손할 때 사용한 빠루를 들고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신속처리안건(패스트 트랙)' 지정을 둔 여야 육탄전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강력한 대여투쟁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고발조치를 예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의원·보좌관과 전날 25일에 이어 이날까지 국회 운영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실 등을 점거하고 "극악무도한 청와대와 여당에 대해 오늘도 의지를 가열차게 보여주자"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누군가 국회 의안과 문을 열려고 가져온'노루발못뽑이(일명 빠루)'를 들고 나오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소속 사개특위 위원 오신환·권은희 의원이 사보임(교체)된 데 대해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이나 (사개특위) 위원을 바꿔버렸다"며 "대한민국이 북한이냐"고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의회쿠데타와 의회폭거에 맞설 수 밖에 없다"며 "저희가 지키는 가치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라는 헌법가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가 강경투쟁을 예고한 비슷한 시각,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여야 4당을 힘으로 가로막고, 국회 곳곳에서 불법과 폭력을 서슴없이 자행했다"며 "이성을 잃은 것 같다"고 비난했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사상 초유의 폭력사태에 대해 결코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며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알렸다. 수집한 증거를 기초로 한국당 의원·당직자 등을 오전 중 고발하겠단 계획이다.

국회는 지난 2012년 국회선진화법 도입 후 초유의 폭력사태를 빚으면서 여야의 육탄 공세·저지가 이어지고 있다. 여야의 육탄전에 문희상 국회의장은 전날 밤 본청 의안과에 경호권을 발동하기도 했다. 국회의장의 경호권 발동은 지난 1986년 이후 33년만이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새벽 기습 사개특위를 열었지만, 패스트 트랙 의결정족수 재적 위원 18명 가운데 5분의 3에 해당하는 11명을 채우지 못해 안건 처리에 실패했다. 이미 여야 4당(민주당·바른미래·민주평화당·정의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처리시한 25일은 넘긴 상태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제네시스 G80, 인기 이유..  quot 패밀리카로 손색없네 quot
제네시스 G80, 인기 이유.. "패밀리카로 손색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