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LG전자 공장 해외 이전…강성노조 이대로 괜찮나

"LG전자 베트남 공장이 성공하면 국내 제조업체들도 한국 떠나는 것 아니야?"

LG전자가 최근 국내 최대의 스마트폰 생산거점인 평택 공장을 정리하고 베트남 하이퐁으로 이동한다는 발표가 나온 뒤 주변에서 자주 듣는 이야기다. '설마 그러겠어?'라는 답변을 내놓지만 그럴 수 있을 거라는 생각도 들었다.

LG전자의 공장 이전은 글로벌 업체들의 치열한 기술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2010년 후반에 접어들면서 가성비를 앞세운 중국 업체들의 추격이 거세지면서 시작됐다. 결국 LG전자는 모바일 시장에서 생존을 위해 생산 단가가 저렴한 베트남으로 거점을 옮겨 적자 폭을 최소화하면서 후일을 기약하기 위한 전략으로 변화했다.

실제 베트남의 월 최저 임금은 418만동(약 21만원)으로 한국의 8분의 1 수준이다. 글로벌 업체들과 장기전을 펼치기 위해 적자폭을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LG전자가 선택한 '베트남행'은 향후 국내 제조 업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을 둘러싸고 노사간 잡음이 끊이지 않는 자동차 업계는 더욱 크다.

자동차 업계의 경우 글로벌 판매 성장 둔화와 '가성비'를 앞세운 중국 브랜드의 추격으로 위기를 겪고 있지만 임금 인상과 복지 강화 등을 강조하는 노조에 발목이 붙잡혀 진퇴양난에 빠졌다. 회사의 경영 상황은 악화일로를 걷고 있지만 완성차 업계 노조는 지난해부터 장기간 파업을 이어오며 위기를 키우고 있다.

쌍용자동차를 제외하면 국내 완성차 4개사 노조가 올해도 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그렇지만 국내 완성차 업체 노동자들의 임금이 턱없이 낮은 것도 아니다. 국내 완성차 5개사의 평균임금은 9000만원대다. 매출 대비 인건비 비중은 12.3%로 일본 도요타의 5.8%의 두 배를 넘는다.

결국 내수 시장도 중요하지만 글로벌 업체와의 경쟁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국내 완성차 업체들도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있다. 물론 전 세계 46개 도시에서 자동차를 생산하고 있는 르노그룹 소속인 르노삼성과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한국지엠은 상황이 다르지만 그룹의 결정에 따라 국내 생산을 종료할 수 있다.

르노삼성의 경우 노사 갈등이 장기화되면서 르노그룹이 부산공장 생산 차질을 문제 삼아 북미 수출 물량인 닛산 로그 배정을 일본 공장으로 돌리면서 후속 물량 배정은 불투명해졌다. 여기에 르노삼성 노조가 임단협까지 장기화할 경우 신형 크로스오버 SUV 'XM3'의 유럽 수출 물량을 스페인 공장으로 넘긴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당장 이같은 결정을 내리지 않겠지만 글로벌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만큼 해외 공장을 확대하는데 집중할 가능성도 높다.

LG전자가 생산 거점 이전을 발판으로 부활할경우 국내 기지를 둔 제조업체들의 고민도 깊어질 수 밖에 없다. 노조는 지금 당장 눈앞의 이익만을 추구하기 보다 회사와 그 구성원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올바른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