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신뢰 위반이라 생각안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화가 났느냐'는 질문에 "전혀 그렇지 않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그것이 신뢰 위반이라고도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며 "어떤 지점에서는 내가 그럴 수(신뢰 위반이라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지금 시점에서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이것은 단거리 미사일이고 아주 일반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미사일 발사가 북미 협상의 후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북한이 발사한 것들 중에 일부는 미사일이 아닌 것도 있다"면서 "나는 그것을 신뢰위반이라 생각지 않는다"고 거듭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인 9일에도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작은 단거리 미사일'임을 강조하며 "일단 지켜보겠다. 관계는 지속되고 있으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자"고 말을 아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