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트래블] 느낌여행사, 산나물 직접채취…1인당 2kg까지

느낌여행사가 여행도 가고 산나물도 직접 채취하는 당일 여행상품을 5월18일부터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 느낌여행사 가 각종 산나물 2kg 까지 채취 가능한 상품을 출시했다./ 사진 누림여행사

기분좋은 국내여행의 시작 느낌여행사는 곤드레, 취나물, 고사리, 쑥, 민들레, 달래, 당귀, 망초싹, 질경이, 엉겅퀴, 기타잡나물 등 여행가서 산나물을 1인당 2㎏까지 채취가능한 신규 여행 상품을 출시했다.

구름보다 높은 곳에 꽃밭보다 더 아름다운 배추밭이 있다면 과연 믿을 수 있을까. 강원도에 정말 그런 곳이 있다. 평창군 미탄면 해발 1256m의 청옥산, 정상 능선을 따라 넓게 펼쳐져 있는 '육백마지기'분지는 지금 배추밭으로 뒤덮혀 있다. 정상 능선을 따라 넓게 펼쳐져 있는 분지가 볍씨 육 백 두락이나 된다고 해서 이곳을 '육백마지기'라 불렀다고 전해진다.

▲ 느낌여행사가 각종 산나물 2kg 까지 직접채취 가능한 당일여행상품을 출시했다./ 느낌여행사

우리나라 최초의 고랭지 채소 재배지로 알려져 있는 육백마지기는 대관령 고랭지 채소밭보다 해발 400m나 더 높다. 청옥산 육백마지기 부근에는 예로부터 산나물이 많았다. 바로 이곳이 느낌여행사가 여행손님들에게 산나물채취 경험을 할 수 있게 해 놓은 스팟이다.

육백마지기에서 배추농사만 17년째 하고 있다는 장영득씨(61)는 "버러지가 배차(배추)잎을 갉아먹어도 농약은 치지 않는다"며 유기농 재배를 은근히 자랑했다. 실제로 이곳의 배춧잎은 벌레가 갉아 먹어 군데군데 구멍투성이다. 사람이 아닌 자연에 배추의 생장을 고스란히 맡긴 셈이다.

산나물 채취체험 트레킹 상품은 5월 18, 19, 25, 6월1, 6일 당일 치기, 버스로 출발 하는 여행 상품이다. 미리 예약제로 가능하며, 1인당 5만9900원부터 판매중이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