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봄 건강 지키는 데 좋은 봄나물 '냉이'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봄 건강 지키는 데 좋은 봄나물 '냉이'

▲ 김소형 한의학 박사

봄철에는 건강을 위해 빠뜨리지 않고 봄나물을 챙겨 먹게 된다. 봄의 기운을 가득 담은 봄나물은 겨울철 움츠러들었던 몸에 봄 기운을 불어넣어주며 약해진 면역력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특히 쌉쌀한 맛과 향을 가진 냉이는 봄철 된장국에 넣어 먹거나 살짝 데쳐서 무침으로 먹는데, 나른한 봄철 입맛과 기운을 돋우는 데 좋다. 비타민이 풍부하게 들어 있기 때문에 활동량이 많아지는 봄철 피로를 빨리 해소시켜주며 정신적 스트레스를 덜어주는 데도 도움이 된다. 또한 냉이는 간 기능을 개선하며 간의 해독 작용을 활성화시켜준다. 봄철 미세먼지나 황사 같은 공기 오염 등으로 인해 몸 속에 쌓이기 쉬운 각종 독소와 노폐물들의 배출에도 도움이 된다. 평상시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들은 숙취 해소에도 도움이 되며 담배를 많이 피우거나 간접 흡연 등으로 인해 호흡기 건강이 걱정되는 사람들의 호흡기 정화에도 도움이 된다.

냉이에 풍부한 항산화 성분들은 염증을 없애고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만들어주는 효과가 있다. 소화 효소의 분비를 촉진하기 때문에 소화불량으로 불편한 속을 편안하게 만들어주며 변비로 고생하는 사람들은 봄철 냉이를 부족하지 않게 섭취하면 변비 해소에도 좋다. 새 학기가 시작되어 한창 학업에 바쁜 학생들은 물론이고 직장에서 봄철 춘곤증에 시달릴 직장인들의 경우에 커피 한 잔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것이 냉이다. 한낮 밀려오는 졸음을 물리치고 집중력을 높이며 정신적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에 냉이가 도움이 된다.

오후 간식으로 달고 칼로리가 높은 빵이나 과자 대신 냉이로 상큼하게 만들어 낸 샐러드 등을 먹는 것도 좋다. 간에 쌓인 열을 내리는 데도 냉이가 도움이 되기 때문에 책이나 컴퓨터를 많이 보느라 피로해진 눈을 맑게 해주며 뻑뻑한 눈을 촉촉하게 하는 데도 효과가 있다. 또한 냉이는 소변 및 대변 배출을 용이하게 만들어주며 물 먹은 솜처럼 무거워진 몸을 가볍게 해주며 부종 해소에도 효과가 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