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시원하게 속 풀어주고 빈혈 예방에 좋은 '바지락'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시원하게 속 풀어주고 빈혈 예방에 좋은 '바지락'

▲ 김소형 한의학 박사

단백질은 풍부하지만 지방은 낮아 봄철을 맞아 다이어트를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게 바로 바지락이다. 바지락 살은 찌개나 국에 넣으면 풍미를 돋우며 시원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 있다. 평소 운동을 즐기고 근력 향상을 위해 단백질을 많이 찾아 먹는 사람들 역시 봄철에는 바지락을 자주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들에게 바지락은 술국으로 더 없이 좋은 음식인데 이는 바지락에 타우린이 풍부하게 들어 있기 때문이다. 바지락의 타우린 성분이 간을 보호하며 해독 작용을 효과적으로 활성화시킨다.

또한 봄철 괜히 나른해지고 피로가 늘어날 때도 타우린 성분이 풍부한 바지락을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피곤할 때 흔히 구입해서 마시는 자양강장제의 주성분으로 타우린이 들어가는 것처럼 타우린은 피로를 해소시켜주며 에너지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성분이다. 따라서 정신적 스트레스가 육체적 피로가 심할 때는 타우린이 풍부한 바지락을 자주 먹으면 에너지 회복에 효과적이다. 바지락에는 철분이나 칼슘도 풍부하게 들어 있다. 철분은 혈액의 생성과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에 생리, 임신, 출산 등으로 인해 철분 소모가 큰 여성들의 빈혈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한 철분이나 칼슘의 경우 성장기 아이들의 균형 있는 발달을 위해 꼭 필요하기 때문에 활동량이 많고 에너지를 많이 소모하는 아이들에게도 좋은 영양식이 될 수 있다.

콜레스테롤이 많이 축적되어 비만, 고혈압, 고지혈증, 동맥경화 등 성인병의 위험이 높은 중년층의 경우에는 바지락이 혈관 건강을 돕는 데 효과적이다. 콜레스테롤을 낮추며 혈액을 맑게 하고 혈액 순환을 촉진할 수 있다. 신선한 바지락은 껍질에 푸르스름한 빛이 돌고 자연스러운 광택이 난다. 껍데기가 볼록하고 적당히 두께가 있어야 하며 입을 벌리지 않은 것으로 골라야 한다. 구입한 바지락은 소금물에 담가 2시간 이상 충분히 불순물을 제거한 후에 요리하면 된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