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식후 불쾌감 느껴지는 소화불량에는 '양배추'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식후 불쾌감 느껴지는 소화불량에는 '양배추'

▲ 김소형 한의학 박사

밥만 먹으면 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가 잘되지 않아서 답답한 증상을 느끼는 사람들은 꽤 많다. 게다가 위장은 스트레스에도 취약해서 불편한 자리에서 식사를 한다거나 걱정이나 고민이 있는 상태로 식사를 할 경우에도 쉽게 소화불량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식사를 불규칙하게 하거나 기름지고 소화가 잘되지 않는 음식을 자주 먹는 경우, 식후에 바로 눕거나 하는 잘못된 습관 역시 위장 기능을 떨어뜨린다. 평소 위장 관련 증상이 자주 나타난다거나 염증, 궤양으로까지 진행이 된다면 위장 건강에 좋은 양배추를 자주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소화불량이 잦은 사람들은 양배추를 자주 섭취하면 소화 촉진에 도움이 되며 위벽이 자주 헐거나 염증이 생기는 사람들은 양배추가 위벽의 손상을 회복시켜주고 위장 보호에 도움이 된다.

이는 양배추에 비타민 U 성분이 들어 있기 때문인데, 이 성분이 위산의 분비를 균형 있게 조절해주는 것은 물론이고 염증을 개선하고 위장 운동을 활성화시켜준다. 다만 위장이 약해서 양배추를 먹는 경우에는 열에 약한 비타민 U 성분을 최대한 온전히 섭취하기 위해 생으로 먹는 것이 좋다. 그냥 먹기 힘들다면 갈아서 즙으로 매일 1~2잔 정도 마시는 것도 효과적이다. 또한 양배추는 배추, 무, 케일 등과 함께 십자화과 채소에 속한다. 이 채소들에는 인돌-3 카비놀, 이소티오시아네이트와 같은 성분들이 풍부하게 들어 있는데 항암 작용을 하며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즉 양배추는 항염, 항산화, 항암 작용을 하기 때문에 각종 위장 질환을 비롯해서 위암과 같은 암 예방을 위해서도 꾸준히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체내 유해물질을 배출하며 혈액 순환 개선에도 효과가 있다. 양배추에는 식이섬유도 풍부하게 들어 있기 때문에 소화불량은 물론이고 변비로 고생하는 사람들에게도 좋다. 또한 염증을 비롯해서 각종 피부 트러블을 완화하며 약하고 민감한 피부를 강화하는 데도 좋기 때문에 아토피, 여드름 같은 피부 질환에도 도움이 된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軍, 벤츠를 경운기로 베끼지 말자
軍, 벤츠를 경운기로 베끼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