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증권사 리포트 유료화

▲ 김유진 기자

몇달 전 영국에서 공부중인 한 친구에게 런던 경제지에 실리는 애널리스트 사진에 대해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었다. 언론매체가 증권 리포트를 작성하는 애널리스트 중에 가장 정확도가 떨어진 애널리스트를 한 명 선정해 한 주에 한 번 꼴로 신문에 얼굴을 공개한다는 것이었다.

리서치센터에서 일하는 연구원을 죄인으로 몰아가는 것도 아니고 심지어 한국에서는 초상권, 인격권 등을 침해한다는 이유로 흉악범의 얼굴도 공개하지 않는데 우리 정서와 너무 안맞지 않냐는 대화를 주고 받았다.

최근 국내 증권업계에 리서치 유료화 바람이 불면서 다시금 그때의 대화가 떠올랐다. 리서치센터 보고서를 돈을 내지 않아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한국과 달리 유럽에선 증권사 보고서가 유료라는 인식이 팽배해 있기 때문에 그런 신문지면 또한 발행이 가능하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에서다.

증권사 리서치센터에서 발행하는 보고서가 국내에서도 천천히 유료화로 접근하고 있다. 독립리서치 기관은 지난해 말부터 유료화로 전환했고 최근 KB증권은 리서치 보고서의 열람 방식을 '다운로드'에서 '뷰어 열람'으로 바꿨다. 이는 리포트의 무단재배포를 방지해 주는 효과가 있다. 또 KB증권은 네이버 증권에 보고서 제공을 중단하기도 했다.

콘텐츠에 높은 가치가 있는 리포트라면, 또는 충분히 비용을 지불할 만한 리포트라면 기자는 유료화 접근에 찬성 표를 던지고 싶다. 매일 수 십개, 많게는 수 백개씩 쏟아지는 '매수' 의견 리포트가 너무나도 신선하지 않다.

하지만 리서치 유료화로 가는 과도기에서 가장 부각되어야 할 포인트는 '신뢰'가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당장 수익을 위해 유료로 탈바꿈하기에는 시장의 반발이 만만치 않을 것이다. 다행히도 국내에서 돈을 주고 리포트를 찾는 수요가 없지는 않다. 투자자들이 리포트의 가치를 지금보다 더 높이 평가하고 그 신뢰가 큰 수익으로까지 이어지기를 기대해 본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軍, 벤츠를 경운기로 베끼지 말자
軍, 벤츠를 경운기로 베끼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