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바른미래 원내대표 당선… '내홍청산' 시작하나

▲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오신환 의원이 선출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개특위 사보임 복구' 더불어 손학규 퇴진 등 예고

오신환 의원이 15일 바른미래당 원내 사령탑에 올랐다. 선거제도·사법제도 개편안 '신속처리안건(패스트 트랙)' 처리 과정에서 생긴 내홍을 통합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거에서 과반을 득표해 김성식 의원을 제치고 바른미래당 3대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이날 선거를 위해 소집한 의원총회에는 소속 현역 의원 24명 중 해외출장 중인 정병국·신용현 의원을 제외한 22명이 참석했다. 두 의원은 부재자 투표로 참여했다. 오 의원 득표수는 나오지 않았지만, 의원 24명 중 바른정당 출신이 8명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국민의당 출신 최소 5명 이상이 오 의원을 지지한 것으로 보인다.

오 의원은 당선 소감을 전하며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사·보임(교체) 원상복구와 손학규 대표 등 지도부 퇴진 등을 예고했다. 그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변화의 첫 걸음은 현 지도부 체제의 전환이라 생각한다"며 "빠른 시일 내 의원단 워크숍을 실시하고 총의를 모으겠다"고 전했다. 또 "손 대표를 바로 찾아뵙고 제 충언을 말씀드릴 생각"이라며 "손 대표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일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지도부 퇴진 이후에 대해선 "혁신위원회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이야기하는 분이 있지만, 제3의 방법으로 일신해야 할 것"이라며 "오늘부터 의원·지역위원장·당직자와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 의원은 패스트 트랙 정국과 관련해 "본회의까지 가기 전에 선거제 개편안 뿐만 아니라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도 여야가 합의할 수 있도록 역할하겠다"고 전했다. 또 "국회가 정상화되면 최우선적으로 민생경제 법안을 하루 속히 해결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최근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의 회담을 둔 '기싸움'을 언급하며 "청와대와 한국당은 방식을 따지지 말고 대화를 통해 국회 정상화를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질타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제네시스 G80, 인기 이유..  quot 패밀리카로 손색없네 quot
제네시스 G80, 인기 이유.. "패밀리카로 손색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