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X캐릭터 콜라보레이션 열풍, 도대체 왜?

▲ 스파오X드래곤볼 파자마./스파오

패션X캐릭터 콜라보레이션 열풍, 도대체 왜?

인기 캐릭터와 패션의 이색 협업이 쏟아지고 있다. 우후죽순 쏟아지는 협업 상품에 더 이상 '이색'이란 말이 무색하다는 의견도 흘러나온다.

그러나 캐릭터와 패션의 만남은 향후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1020 세대의 소장 욕구를 자극하는 아이템이자, 3040 세대의 추억 소환 아이템으로 부상하면서 이제는 상품 영역까지 확대되는 추세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랜드월드가 전개하는 스파오는 최근 드래곤볼과 협업 상품을 선보였다. 만화에 등장하는 도복 스타일의 파자마와 티셔츠, 캡모자, 양말 등 총 28가지 스타일로 구성됐다.

스파오가 인기 캐릭터와 협업에 나선 것은 처음이 아니다. 앞서 '포켓몬스터', '짱구', '카드캡터 체리', '해리포터' 등 다양한 협업을 진행한 바 있다.

스파오가 이처럼 캐릭터 협업에 공 들이는 이유는 말 그대로 '잘 팔리기' 때문이다. 스파오는 만화 속 디자인을 그대로 구현한 상품이나, 캐릭터 특성을 살린 상품으로 마니아들의 관심까지 끌어올리며 '완판 신화'를 써냈다.

'해리포터' 상품의 경우, 출시 당일 온·오프라인에서 품절 사태를 빚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2시간 만에 완판 됐으며, 예비 물량을 포함한 25만 장이 모두 소진돼 재주문에 들어갔다. 온라인에서는 판매 시작 4분 만에 준비된 물량 3만 장이 모두 팔렸다.

'짱구 파자마' 시리즈도 스파오의 대표적인 '완판 신화' 상품 중 하나다. 만화 속 짱구가 입은 파자마 디자인을 고스란히 살리면서 출시와 함께 히트상품으로 떠올랐다.

이 같은 선례를 바탕으로 스파오는 내달 짱구를 활용한 화장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패션을 넘어 화장품 영역까지 도전하면서 1020세대의 인기 브랜드로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는 것이다.

▲ TBJ X 곰돌이 푸 신제품./TBJ

캐릭터의 유명세와 친숙함이 브랜드 이미지 제고나 다운에이징에 기여하기도 한다.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호기심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기획 상품이 '히트상품'으로 떠오르면 상품 가짓수를 확대하고, 후속 시리즈를 선보이는 이유다.

한세엠케이의 TBJ는 디즈니 인기 캐릭터인 '곰돌이 푸'와 협업해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1차 출시 당시 선보인 맨투맨과 후드풀오버는 출시 한 달째에 초도물량이 80% 가량 판매됐으며, 맨투맨은 완판을 기록하며 재주문에 들어간 바 있다.

TBJ의 '곰돌이 푸' 시리즈는 '키덜트족'을 겨냥해 기존 디즈니 상품과 차별화를 뒀다. 과하지 않으면서도 다채로운 디자인을 적용해 트렌디함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TBJ는 지속적인 인기를 바탕으로 지난 2월 '키덜트족'을 겨냥해 완판됐던 티셔츠를 새로운 컬러로 구성, '곰돌이 푸' 2탄을 선보였으며, 최근에는 시리즈 3탄까지 출시했다. TBJ는 온 가족이 함께 입을 수 있는 패밀리룩을 겨냥해 3탄을 구성, 아동 사이즈 티셔츠, 가방 등의 아이템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 클루 X 웨딩피치 목걸이 신제품./클루

주얼리 브랜드 클루도 '웨딩의 달' 5월을 맞아 '웨딩피치'와 협업에 나섰다. 캐릭터별 핵심 모티브를 그대로 살린 60여 가지 제품이 새롭게 출시된 것. 특히, '웨딩피치'의 주인공인 피치 단독 라인이 특별히 제작됐다.

클루와 '웨딩피치'의 협업은 마니아층을 겨냥한 기획으로 눈길을 끈다. 원작 애니메이션 내에 나오는 '세인트 썸씽포(Saint something four)'는 고객이 가장 많이 기다리고 있는 상품 중 하나다. 신부가 간직하면 영원토록 행복이 깃든다는 반지, 귀걸이, 목걸이, 티아라로 구성된 4종 세트로, 구매를 원할 경우 온라인몰을 통해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유명 캐릭터, 작품과 협업 시리즈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높아짐에 따라 향후 패션 브랜드와 캐릭터의 협업은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며 "소장용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템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중국산 TV 가파른 성장세.. 삼성·LG 걱정없는 이유
중국산 TV 가파른 성장세.. 삼성·LG 걱정없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