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회담-1대1 회담' 놓고 핑퐁게임 중인 청와대·한국당

▲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연합뉴스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제1야당)이 '문재인 대통령-여야 대표 회담 형식'을 놓고 핑퐁게임을 벌이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꽉 막힌 현 정국을 해결하기 위해 '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담'을 제안했으나, 한국당은 '1대1 회담(대통령-한국당 대표)'을 고수하고 있는 것이다. 청와대와 한국당의 회담 형식 줄다리기 배경에는 '각자의 이해관계가 자리 잡고 있는 것 아니냐'는 게 정계의 중론이다.

우선 청와대 관계자는 15일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는 5당(더불어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기본"이라며 "여야정협의체는 5당이 함께 합의했던 사안이기 때문에 조속히 만날 수 있길 희망하는 바다"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이것은 (여야정협의체 관련) 최소한의 신뢰, 최소한의 약속 문제"라면서 "굉장히 어렵게 5당이 합의한 사안이었다. 그래서 기존에 어렵게 했던 그 약속이 반드시 지켜지길 바란다"라고도 했다.

이 관계자가 언급한 여야정협의체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모여 주요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분기별 1회 개최하기로 한 회의'다. 이 회의는 작년 11월5일 청와대에서 처음 열렸다. 즉 여야정협의체는 청와대가 제안한 '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담'과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한국당은 '1대1 회담'을 강조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지난 13일 경북 구미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때 "(청와대는) 무조건 여야 대표들이 함께 모여야 한다고 하는데 무엇이 두려워서 저와의 단독 만남을 피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했다.

황 대표는 "민생 현장의 고통을 듣고 진지하게 대안을 논의하는 게 영수회담의 목적이 돼야 한다. 우르르 모여 대통령 듣기 좋은 얘기나 나누고 사진이나 찍는다면 국민들에게 무슨 도움이 되겠나"라면서 "한국당만 단독회담을 하는 게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고 하면 다른 당과도 단독회담을 하면 밀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수 있을 것 아닌가"라고도 했다.

이와 관련 정계에서는 다양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여권관계자는 15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한국당은 차기 대권주자인 황 대표와 문 대통령의 1대1 회담을 통해 '미래권력 위상'을 확실히 각인하고 싶은 것 아닌가 싶다"며 "또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담이 이뤄지면 아무래도 황 대표에게 몰릴 시선은 다른 대표들에게 분산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윤용호 한국당 부대변인은 15일 메트로신문과의 통화에서 "청와대는 6자 회담(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담)이 진정 야당의 목소리를 경청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는지 의문"이라며 "황 대표도 얘기했지만 필요하다면 한국당뿐 아니라, 다른 정당 대표들과도 단독회담을 진행하는 게 야당의 목소리를 더 경청할 것이라고 판단된다"고 했다.

한편 청와대가 한국당의 1대1 회담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5일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 때 "대통령이 좀 양보했으면 좋겠다"며 "지금 만나는 방법에 대해서는 먼저 양보하는 쪽이 국민 지지를 받는다고 본다"고 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중국산 TV 가파른 성장세.. 삼성·LG 걱정없는 이유
중국산 TV 가파른 성장세.. 삼성·LG 걱정없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