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트래블] 한반도투어, 묵호항에서 떠나는 울릉도 2박3일 내놔

▲ 한반도투어 에서 울릉도,독도 2박3일 상품을 내놨다./한반도투어

한반도투어는 동해 묵호항에서 떠나는 '울릉도 2박3일' 상품을 신규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상품은 5월 신록의계절을 맞아 동해 최동쪽 섬 인 울릉도와 독도를 돌아볼 수 있는 상품이다.

울릉도는 우리나라에서 아홉 번째로 큰 섬이다. 섬 전체가 화산작용으로 형성된 화산체라 평지가 거의 없고, 해안은 대부분 절벽으로 이루어져 있다. 예로부터 도둑, 공해, 뱀이 없고 향나무, 바람, 미인, 물, 돌이 많아 '3무(無) 5다(多)'섬 이라 불리기도 했다.

하지만 뱃길이 험하고 날씨도 변화무쌍하다. 교통비도 만만치 않다. 여행이 망설여지는 이유다. 그래도 5월이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5∼6월은 1년 중 울릉도에 입항하기 가장 수월한 시기다.그래서 이때 울릉도 패키지 상품이 인기가 더 많다. 울릉도에 가려면 강릉, 묵호, 후포, 포항에서 출항하는 여객선을 타야 하는데, 여행사에서 제공하는 셔틀버스를 이용하면 출항지까지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으니 경비가 절감된다. 셔틀버스는 서울, 경기,인천에서 매일출발한다.

여행 상품이 좋은 또 다른 이유는 독도에 갈 수 있는 선택관광 옵션이 있기 때문이다.

독도는 울릉도 사동항에서 뱃길 따라 200리(약 87.4㎞)떨어져 있다. 편도 1시간 40분 소요된다.

울릉도에서 꼭 봐야 할 관광지는 통구미 마을(거북바위)와 태하(등대전망대) 등이 있다. 5월 24일과 31일 예약가능하며, 상품가는 성인기준 29만원부터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