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 책] 다시, 책으로 外

◆다시, 책으로

매리언 울프 지음/전병근 옮김/어크로스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 정보산업센터가 실시한 연구 조사에 따르면 인간이 디지털 기기로 하루 동안 소비하는 정보의 양은 약 34기가바이트다. 이는 10만 개의 영어 단어와 맞먹는 양이다. 디지털 매체를 통한 읽기는 텍스트상 '단어 스팟'을 훑어 맥락을 파악한 후 결론으로 직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러한 읽기는 세부적인 줄거리를 기억하거나 논리적인 구조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준다. 저자는 순간 접속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뇌가 인류의 가장 기적적인 발명품, 읽기(독서) 능력을 영영 잃어버릴지도 모른다고 경고한다. 사용하지 않으면 잃게 되는 '읽기 회로'의 중요성을 일깨운다. 360쪽. 1만6000원.

◆페미니즘 인공지능

메러디스 브루서드 지음/고현석 옮김/이음

인공지능 판사는 공명정대(公明正大]할까. 미국 내 여러 주의 사법부가 도입한 'AI 판사' 소프트웨어인 COMPAS, PSA, LSA-R 등은 객관적이기는커녕 개발자 집단의 편견을 고스란히 재생산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는다. 이들 소프트웨어는 범죄 피의자의 범죄 경력과 성격 패턴, 사회적 요인을 고려해 재범 위험성을 예측하는 알고리즘을 갖고 있다. AI 판사는 유색 인종과 가난한 사람들의 재범 위험성을 높게 예측해 공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왜일까. 컴퓨터 시스템은 그것을 만드는 사람들을 대변하기 때문이다. 현대 과학 기술이 어떻게 성·인종 차별을 확대 재생산하는지 파헤친다. 364쪽. 1만5000원.

◆꿈의 무대 부도칸

아사이 료 지음/권남희 옮김/위즈덤하우스

2013년 『누구』로 제148회 나오키상을 거머쥐며 역대 최연소 수상자가 된 아사이 료의 신작 소설. 최고의 스타만이 설 수 있는 공연의 성지 '부도칸'에 오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걸그룹 '넥스트 유' 멤버들의 이야기가 담겼다. 저자는 "아이돌이 짊어진 십자가의 무게를 말하려다 보니 지금 시대 자체를 말하게 됐다"고 이야기한다. 무대 위에서 밝게 빛나는 아이돌의 감춰져 있던 속마음과 현시대를 살아가는 청춘의 고민이 오롯이 담겼다. 356쪽. 1만3800원.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
북한 해커들의 청와대 해킹 정황이 포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