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품격 갖춘 부드러운 매력남' 캐딜락 리본 CT6

▲ 캐딜락 리본 CT6/정연우 기자

'캐딜락'이라는 이름을 처음 접한 것은 지난 2003년 개봉한 영화 '캐치 미 이프 유 캔'에서다. 금융사기로 큰돈을 번 주인공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고급 레스토랑에서 아버지께 식사를 대접하며 캐딜락 키를 건넨다. 사업에 실패한 아버지가 용기를 갖고 어머니와 재결합하길 바라는 마음에서다. 그 후 캐딜락은 기자에게 미국 사회에서 성공한 사람의 징표가 되는 차로 인식됐다.

지난 16일 시승을 진행한 차량은 대형 세단 '캐딜락 리본 CT6' 플래티넘 모델이다. 캐딜락코리아에 따르면 리본 CT6는 '에스칼라' 콘셉트의 디자인 언어를 적용한 최초의 양산형 세단이다. 시승 전 리본 CT6를 마주했을 때 세련되게 정돈된 수직형 LED 라이트와 전면 그릴, 중간에 위치한 캐딜락 엠블럼이 위엄 있게 다가왔다.

무엇보다 5277㎜의 긴 전장이 인상적이다. 휠베이스와 전폭, 전고는 각각 3109㎜, 1880㎜, 1473㎜로 넓은 실내공간을 자랑한다. 신장 180㎝ 이상의 성인이 탑승해도 1, 2열 시트 모두 헤드룸과 레그룸이 넉넉하다.

▲ 캐딜락 리본 CT6 1열 시트/정연우 기자

▲ 캐딜락 리본 CT6 2열 시트/정연우 기자

내장 디자인도 고급스럽다. 캐딜락에 따르면 수작업 방식, '컷 앤 소운'공법을 적용한 최상급 가죽과 소재들로 마감했으며 34개의 스피커가 있어 풍부한 사운드를 자랑한다. 2열 시트 앞에 장착된 모니터는 고급감을 더한다.

시승은 서울 강남 캐딜락하우스서울을 출발해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골프클럽을 거쳐 돌아오는 왕복 110㎞ 구간을 주행했다. 리본 CT6의 운전대를 잡으며 세단의 부드러운 승차감과 여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었다.

가다 서다를 반복했던 강남 도심구간에서는 CT6에 탑재된 첨단 시스템의 덕을 많이 봤다. 도로에 차가 많아 전·후·좌·우를 살피며 조심스럽게 운전했다. 앞 차와의 간격이 좁아지자 시트에서 진동으로 신호를 보냈다.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능이 장착돼 시각적으로 안전성을 확보하기도 쉽다. 다만, 비상지시등의 위치는 운전석에서 거리가 멀어 버튼을 누르기 위해서는 고개를 숙여 팔을 길게 뻗어야 했다.

CT6는 차체의 62%가 알루미늄으로 구성돼 고속주행에서 그 장점을 발휘한다. 제3경인고속도로로 진입하자 가속페달에 힘을 주었다. 시속 130㎞로 주행해도 빠르다는 느낌이 들지 않을 정도로 정숙성이 뛰어났다. 차체 흔들림은 전혀 느껴지지 않았으며 소음이 적어 동승자와의 대화에 방해가 되지 않았다. 주행코스의 대부분이 고속구간이었지만 도로에 차량이 많아 장시간 속도를 높일 수 없었던 점은 아쉬운 부분으로 남는다.

▲ 주행 중인 캐딜락 리본 CT6/캐딜락코리아

리본 CT6는 초보 운전자의 미숙함을 감춰주는 차다. 차체가 커 고속 주행이 부담스럽지 않을까 걱정이 됐지만 '기우(杞憂)'였다. 큰 차임에도 조향감이 좋아 차선변경이 부드러웠다. 오히려 운전자 입장에서 크게 의지가 되는 차량이다.

리본 CT6는 개선된 3.6리터 6기통 가솔린 직분사 엔진을 기본으로 장착해 최고출력 334마력, 최대토크 39.4㎏·m의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캐딜락 세단 최초로 하이드로매틱 자동 10단 변속기를 장착했다. 이밖에도 전자식 변속 레버 시스템, 20인치 프리미엄 휠, 최첨단 4륜 구동 시스템 등이 탑재됐다.

CT6의 부드러움은 인천 송도 시내에서도 발휘됐다. 이 구간에서는 어린이 보호구역이 많아 저속으로 주행했다. 과속방지턱을 넘을 때는 노면을 1000분의 1초마다 감시해 기민한 서스펜션의 움직임을 가능하게 하는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이 적용돼 부드럽게 통과했다.

리본 CT6의 특징 중 하나는 리어 카메라 미러 시스템이다. 이는 캐딜락 특허 기술로 백미러 후방 시야를 카메라를 통해 보여주는 캐딜락 특허 기술이지만 크게 필요성이 느껴지지는 않는다. 사각 없이 후방을 확인할 수 있으며 화면 확대 및 축소, 각도조절도 가능하다.

리본 CT6의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반영한 가격은 ▲스포츠 8880만원 ▲플래티넘 9768만원 ▲스포츠 플러스 1억322만원이다. 젊은 세대를 겨냥해 출시한 모델이지만 경제적으로 성공한 '2030'이 아니라면 구입하기에는 부담이 되는 차량이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