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시몬스의 모든 것' 시몬스 팩토리움을 가다

경기 이천 2만여평 공간에 생산공장·R&D시설등 두루 갖춰

41종 장비 활용, 1936항목 테스트하는 연구센터는 '심장'

역사 담은 '시몬스테라스'는 소비자·지역주민과 소통 역할

▲ 시몬스팩토리움 위층에서 내려다본 매트리스 생산라인. /김승호 기자

【이천(경기)=김승호 기자】'그곳에 가면 침대의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다. 시몬스의 150년 역사도….'

차를 몰고 중부고속도로 남이천IC를 나와 70번 국도를 타고 이천시청 방향으로 달리다보면 서양식의 회색 벽돌로 된 카페와 그 뒤로 붉은색의 큰 벽돌 건물이 눈에 확 들어온다. 마치 전원속에 거대한 예술작품을 만들어 놓은 듯 한 풍경이다.

붉은 색 벽돌 건물 모서리에 새겨놓은 흰색의 SIMMONS라는 글씨가 이곳이 침대회사 시몬스와 관련된 장소라는 것을 짐작케 해준다.

시몬스. 1870년 미국 위스콘신주 케노샤에서 창업자 젤몬 시몬스가 창업한 글로벌 침대 브랜드다. 우리나라에는 '시몬스 한국 법인'으로 1992년에 들어왔다. 현재 시몬스는 안정호 현 대표가 지분을 갖고 있는 100% 한국 회사다.

시몬스는 약 1000억원을 투자해 이곳 경기 이천시 모가면 일대에 생산공장인 시몬스 팩토리움을 완성했다. 브랜드는 미국에서 탄생했지만 침대의 핵심인 매트리스를 100%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로 생산하기 위해 내린 결단에서다.

공장은 지난해부터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위용을 자랑하는 붉은색 벽돌 건물이 침대공장이다.

▲ 시몬스 광고를 통해 잘 알려진 낙하충격기로 수면연구R&D센터에서 실험을 하고 있다. /김승호 기자

그런데 단순한 생산공장이 아니다. 시몬스는 공장을 뜻하는 '팩토리(Factory)'와 보여준다는 의미를 가진 '리움(Rium)'의 합성어인 이곳 시몬스 팩토리움을 '심장'이라고 부른다.

그 의미를 공장의 한 쪽에 자리잡고 있는 '수면연구 R&D센터'를 둘러보고나서야 이해할 수 있게 됐다.

"R&D센터에는 41종의 테스트 기기 및 챔버가 있다. 이들 장비를 활용해 매트리스 생산 전 과정과 품질 테스트, 제품 검수 등 총 1936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하고 있다. 라돈측정기 'RAD 7'도 있는데 이는 국내에선 이곳 시몬스 R&D센터와 원자력안전위원회만 갖고 있다." 시몬스 관계자의 설명이다.

시몬스침대는 지난해 일부 회사의 '라돈침대' 문제가 불거지자 언론에 대대적으로 이곳을 공개한 바 있다. 매트리스를 100% 자체생산하고, 이같은 장비를 활용해 완벽하게 테스트하고 있어 자사의 제품은 라돈과 무관하다는 자신감에서 나온 것이다.

시몬스 매트리스는 롤링시험기로 10만번을 반복하는 미국식 테스트와 같은 곳을 8만번 수직 낙하하는 한국식의 내구성 테스트를 병행한다. 품질에 대한 확신을 주기 위해 굳이 한국식과 미국식을 같이 하고 있는 것이다.

볼링공을 매트리스 위에 떨어뜨려도 한쪽에 있는 볼링핀이 그대로 서 있는 장면이 나오는 옛 TV CF가 바로 시몬스의 광고다.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도 이때부터 시몬스를 상징하는 말이 됐다. 물론 R&D센터에는 볼링공을 사용하는 '낙하충격기'의 실험 장면도 볼 수 있다.

▲ 1만6000만 장의 매트리스를 보관할 수 있는 시몬스팩토리움 물류창고./김승호 기자

뿐만 아니라 온도, 습도, 기류 등을 인위적으로 해 실험할 수 있도록 한 3억5000만원 짜리 인공기후실(챔버)과 잠자리 환경과 유사하게 만든 뇌파·수면실험실 등 '잠자리에 대한 모든 것'을 갖춰놓고 있다.

이곳 R&D센터는 극히 일부 공간을 제외하고는 일반인들도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견학할 수 있다. 시몬스 관계자는 "F가구회사, C매트리스 렌탈회사 등 경쟁사 관계자들도 다수 다녀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웃었다.

R&D센터 옆에는 생산시설이 있다. 100만원 대의 비교적 저렴한 매트리스부터 2000만원대인 시몬스의 최상위 모델까지 모두 이곳에서 만들어진다.

생산시설에선 하루 8시간 기준으로 약 600개, 최대 1000개 가량의 매트리스를 만들 수 있다. 하지만 고른 품질을 위해 최소 단위인 600개 정도로 생산량을 유지하고 있다.

시몬스 김성준 상무는 "70~80명 가량이 일하는 공장이지만 스프링 제작, 조닝(포켓스프링 조합 및 배치), 봉재, 퀼링(매트리스 상단에 볼륨감을 입히는 작업) 등 60%가 수작업으로 이뤄지다보니 생산량을 많이 늘릴 수 없다"면서 "불량률이 매우 낮지만 완제품 중 하위 5%는 무조건 출고에서 제외시킨다"고 설명했다.

시몬스침대는 매트리스 스프링 제조를 위해 연간 30㎞의 경강선을 사용하고 있다. 지구 둘레가 약 4만㎞로 시몬스가 매년 사용하는 스프링으로 지구를 7바퀴 감쌀 수 있는 셈이다. 특히 경강선을 이용한 스프링 제조 핵심 공정은 노하우를 갖춘 극히 일부 인원만 접근 가능할 정도로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

▲ 시몬스테라스의 창문 너머로 시몬스팩토리움이 보인다. /김승호 기자

생산시설 바로 옆에는 1만6000장의 매트리스를 보관할 수 있는 3600평 넓이의 물류창고도 갖추고 있다.

그런데 약 2만 평으로 넓은 시몬스팩토리움 곳곳이 눈에 보기에도 놀라울 정도로 깨끗하게 유지되고 있는 것이 의아했다. 이는 "깨끗하게 만들어라. 아끼지말고 만들어라"는 안 대표의 부친인 에이스침대 안유수 회장의 가르침 때문이라는게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시몬스팩토리움 입구에 자리잡고 있는 회색 건물이 시몬스 테라스다. 미국에서 탄생한 시몬스의 역사를 둘러보고 지역 주민들, 시몬스 고객들과 소통하는 공간이다.

'헤리티지 앨리'라고 불리는 가장 위층엔 시몬스 창업자인 젤몬 시몬스의 작업실을 그대로 재현했다. 100년 정도의 시간을 훌쩍 거슬러 당시 매트리스나 침대 프레임 제조 등에 사용하던 선반, 프레스, 재봉틀, 압연기 등 각종 공작기계를 미국에서 가져다 직접 볼 수 있도록 한 공간이다.

▲ 미국에서 공수해 시몬스테라스에 설치해 놓은 당시 시몬스침대의 제조 기계들./

미국에선 시몬스가 침대를 만들기 시작하면서 당시 한 장에 12달러 수준이던 매트리스가 95센트까지 내려가는 등 침대의 대중화에 큰 공헌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준 상무는 "시몬스 테라스는 인스타그램 등 각종 SNS를 통해 입소문을 타면서 지역 뿐만 아니라 이천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명소가 됐다"면서 "테라스 안마당에선 이천지역에서 나는 농산물 판매장터가 열려 지역과 호흡하는 장소로도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몬스는 또 지역에 있는 다문화 가족을 인턴으로 채용, 취업과 연계하는 방안도 계획하고 있다.

시몬스 테라스 지하엔 매트리스, 프레임, 각종 컬렉션 등 시몬스의 모든 제품을 판매하는 공간도 별도로 마련돼 있다. 이미 시몬스 제품에 매료됐다면 지하주차장으로 가면서 지갑을 열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할 수 있어 조심(?)해야한다.

▲ 시몬스테라스 지하에는 시몬스의 모든 제품을 만날 수 있는 쇼핑공간이 있다./김승호 기자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