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롯데홈쇼핑 송필립 PD "'원맨쑈'로 짧고 굵게 점심시간 책임질 것"

▲ 송필립 롯데홈쇼핑 미디어커머스TFT PD/메트로 손진영

[인터뷰] 롯데홈쇼핑 송필립 PD "'원맨쑈'로 짧고 굵게 점심시간 책임질 것"

모바일 라이브, TV홈쇼핑과 차별화된 재미 有

30분 안에 정보와 즐거움 선사

직장인의 나른한 점심시간을 '유익한 쇼핑 정보'와 '꿀잼'으로 채워주는 홈쇼핑 방송이 있다. 바로 롯데홈쇼핑의 모바일 라이브 방송 '원맨쑈'다.

최근 모바일 취급고가 TV취급고를 따라잡자 홈쇼핑 업체들이 앞다투어 모바일 방송 프로그램을 편성해 상품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롯데홈쇼핑은 수요일 낮 12시 30분부터 1시까지 30분간 '원맨쑈'를 진행하고 있다.

롯데홈쇼핑 사옥에서 '원맨쑈'를 기획·연출한 송필립 PD를 만나 전담하고 있는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와 앞으로 홈쇼핑 방송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심도깊은 대화를 나눴다.

송 PD는 2013년 롯데홈쇼핑에 인턴으로 입사해 롯데홈쇼핑 대표 테마PGM 최유라쇼 및 사전제작파트(신규 서비스 및 프로모션 홍보 영상, 신규 포맷 PGM 제작과 사회공헌 활동을 콘텐츠화 하는 파트)에 몸담았으며 올해 1월부터 미디어커머스TFT PD로 근무중이다.

맡은 프로그램은 '원맨쑈'다. 남(홍성보)/녀(최욱남) 쇼호스트 1명이 격주로 출연해 한정된 물량의 상품을 집중적으로 판매한다.

송 PD는 "기존 모바일 라이브 방송은 주로 저녁 시간대에 편성돼있었는데, 점심 시간에 방송을 하면 반응이 어떨까 궁금해서 시작하게 됐다"며 "30분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짧고 굵게 정보제공과 재미를 제공하자는 사명감으로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 송필립 롯데홈쇼핑 미디어커머스TFT PD/메트로 손진영

반응도 상당하다. 롯데홈쇼핑 앱으로 시청하는 2000명과 카카오TV로 시청하는 3000명, 총 5000명 이상이 수요일 점심시간대에 접속한다.

"모바일 콘텐츠를 시청하는 이유는 즐겁기 위한 이유도 있지만 원하는 정보를 얻기 위한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영상콘텐츠에 익숙한 젊은 층은 검색도 유튜브에서 하는 추세거든요. 그래서 '원맨쑈'를 기획할 때 '원맨쑈를 보면 무조건 이득'으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상품도 최저가에 선보일 수 있는 것을 선별해서 방송을 준비하고, 고객의 요구사항을 끊임없이 피드백 받았죠. 거기에 기존 홈쇼핑에서 볼 수 없던 즐거움까지 선사하자고 다짐했습니다."

송 PD는 방송 전 '원맨쑈'에서 선보일 상품을 롯데홈쇼핑 각 채널 MD들에게 추천받은 뒤 콘셉트에 맞춰 선별해 상품 편성을 확정짓는다.

가장 인기리에 판매된 상품은 4월 10일 첫 방송 때 선보인 '심플리쿡 감바스 알아히요'다. 주문수량 464건, 주문금액 731만4900원을 달성했다.

"30분 안에 직접 요리해서 먹는 과정까지 시청자에게 보여드렸어요. 얼마나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지, 완성되면 어떤 비주얼인지 방송을 통해 확인시켜드린 거죠. 홈쇼핑에 쿡방과 언박싱(구매한 상품의 상자를 개봉하는 과정을 일컬음) 콘텐츠를 결합했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웃음)"

최근에는 '펀슈머'라는 말까지 생겼을 정도로 상품 판매 외에 재미있는 경험을 추구하는 소비자가 크게 늘었다.

▲ 송필립 롯데홈쇼핑 미디어커머스TFT PD/메트로 손진영

어떻게하면 소비자에게 즐거움을 전달할 수 있을지 전략을 묻자 송 PD는 "모바일 콘텐츠를 보는 이유는 첫째는 정보성, 두번째는 출연자의 매력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원맨쑈'는 상품 판매가 주된 목표인 방송이라서 기본적으로 정보 전달을 바탕에 두고 있다. 때문에 그외에 신경쓰는 부분은 쇼호스트에 매력적인 캐릭터를 입혀주는 작업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쇼호스트 이미지에서 탈피한, 2030세대가 보고 즐거워할 쇼호스트를 발굴하려고 노력중이다. 현재 '원맨쑈'를 진행하는 홍성보 님도 베테랑 쇼호스트이면서 끼가 상당하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롯데홈쇼핑은 모바일 방송에 특화된 모바일 전용 스튜디오도 구축했다. 유튜브 개인방송을 진행하는 것처럼 송출하고 있어 기존 홈쇼핑과는 확실히 다른 차별화된 재미가 있다고.

"목표는 '롯데홈쇼핑 모바일 방송으로 구매하면 확실히 도움이 된다'라는 평가를 받는 것이고요. 모바일 콘텐츠인만큼 여타 콘텐츠와 비교해봐도 '재미있다' '시간을 할애하면서 볼만한 가치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어요."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