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북한 미사일 발사 대응서도 빛난 한미동맹"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간담회를 진행하는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지난 4일 강원도 일대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 '한미동맹의 대응'을 칭찬했다. 문 대통령의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한미동맹 대응 칭찬은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간담회 때 나왔다.

문 대통령은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한미동맹의 공고함과 한미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 대응에서 아주 빛이 났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공고한 한미동맹과 철통같은 연합 방위태세를 토대로,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이라는 평화의 길을 담대하게 걸어갈 수 있었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계속해서 "한미동맹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뿐 아니라,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그런 큰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며 "그런 면에서 한미동맹은 결코 한시적인 동맹이 아니라, 계속해서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해야 할 영원한 동맹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에 로버트 에이브람스 주한미군사령관은 "대한민국 정부와 문 대통령의 탁월한 리더십 덕분에 대한민국군은 현재 역사적인 수준의 투자를 단행 중"이라며 "이로 인해 한미동맹의 전반적인 능력이 강화됐다"고 화답했다.

에이브람스 사령관은 "우리는 이렇게 준비태세를 다져 나감으로써 잠재적인 미래의 위기와 또 여러 위협에 대처해 나갈 준비하고 있다"며 "우리는 함께 노력함으로써 여러 기회를 포착해 나가는 가운데, 또 도전을 극복하기 위해 한미동맹 차원에서의 해결책들을 찾아갈 것"이라고도 했다.

한편 이번 한미 군 주요직위자 오찬간담회에는 미국 측 에이브람스 사령관을 비롯해 케네스 윌즈바흐 주한미군 부사령관·제임스 루크맨 주한미군 기획참모부장·토니 번파인 주한미군 특전사령관 등이, 우리 측 정경두 국방부 장관·박한기 합동참모본부의장·최병혁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서욱 육군 참모총장·심승섭 해군 참모총장·원인철 공군 참모총장 등이 각각 참석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
'큰놈이 온다' 토종 모하비 VS 아메리칸 트래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