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산업단지 정비공장, 땅주인 도로 차단하고 사용료 요구

▲ 진입로를 막고 있는 모습

창원시 산업단지내에서 3년 동안 영업을 해오던 자동차 정비공장이 갑자기 진입로가 막혀 문을 닫을 처지에 놓였다.경매로 진입로 입구 도로 땅을 사들인 새로운 땅주인이 사용료를 요구하며 도로를 차단했기 때문이다.게다가 관할구청과 경찰도 모르는체 하면서 자동차 정비업소만 문을 닫을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

이런 황당한 사건은 인근에서 공장을 운영하던 원래 땅 소유자가 도로를 기부채납하려다 파산하면서 도로까지 함께 경매에 넘어가면서 발생했다.

새로운 토지 소유자는 공장 부지를 빼고 기부채납 예정이던 도로부지만 사들인 뒤 진입로가 막힌 정비소 측에 월 사용료로 350만원을 요구하며 도로를 차단했다. 진입로 양옆에는 모래더미가 쌓여 있어 정비소로 차량 진입이 불가능하다.

이에 정비공장은 진입로가 막혀 결국 영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정비업체 사장은 "갑자기 도로를 막아 버리니 차가 들어올 수 없어서 영업을 못하고 있다"면서 "손 놓고 기다리면 열어줄까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토지 소유자는 "땅을 다른 사람에게 다시 팔았다"면서 "나도 팔았기 때문에 모르는 일"이라고 발뺌했다. 하지만 확인한 결과 등기부등록 상으론 땅이 매매된 흔적이 없었고 도로를 막은 용역업자는 수차례 연결을 시도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다.

한편 구청과 경찰은 사유지에서 발생한 일이라며 손을 놓고 있다. 구청 관계자는 "사유지이기 때문에 강제로 굴착기를 이동시킬 수 있는 방법이 없다"면서 "이런 것들은 경찰에서 조치를 취해줘야 한다"고 책임을 회피했다.

그러나 경찰 관계자도 "내 땅에서 내가 마음대로 하는데 그것이 왜 업무방해냐고 따지면 취할 방법이 없다"며 손 놓고 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