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캠코, 감사업무 전문성 강화위해 손잡았다

▲ 기술보증기금은 한국자산관리공사와 22일 부산 문현동 기보 본사에서 감사업무 전문성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앞줄 왼쪽 세번째부터)기보 박세규 감사와 캠코 엄광섭 감사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보

기술보증기금은 한국자산관리공사와 감사업무 전문성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협력·교차감사를 위한 자체감사기구 인력의 상호지원 ▲내부통제 취약분야에 대한 상호지원 및 우수분야 정보 교류 ▲자체감사 지적사례 및 모범사례 공유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약속하고 감사업무 전문화 및 선진화의 성과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두 기관은 인적교류와 정보교환을 통해 감사업무 노하우를 유기적으로 교환할 수 있는 체계도 구축했다. 이를 통해 각 기관의 자체감사활동 분야에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보 박세규 감사는 "부산 국제금융단지 내에 소재하고 있는 공공기관이 서로 협조함으로써 각 기관의 감사역량을 강화하고, 감사업무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게 됐다"면서 "향후 내부감사의 기능과 역할을 한 단계 높여 합리적인 경영개선 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캠코 엄광섭 감사는 "공공기관이 정부정책을 효율적으로 수행하고 경영목표를 달성하는 데는 자체 감사기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며,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의 자체감사기구 간 교류가 보다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보는 작년 기획재정부 주관 공공기관 경영실적평가에서 A등급을 받았다. 캠코는 또 감사원 주관 자체감사활동심사에서 2년 연속 A등급을 획득하고, 권익위원회 주관 부패방지시책평가에서 3년 연속 1등급을 달성한 바 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선진국, 보험 입법 활성…자율주행차 상용화 속도 올리는데 韓 제자리
선진국, 보험 입법 활성…자율주행차 상용화 속도 올리는데 韓 제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