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계에 '스케일업 금융 2조원 투자' 약속한 文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충북 오송 커뮤니케이션벤처센터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모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바이오헬스계에 향후 스케일업 금융을 활용한 2조원 투자 계획을 알렸다. 바이오헬스 분야는 고령사회 및 기대수명 증가로 인해 떠오른 신산업으로, 의료기기·제약·케어서비스 등을 총칭한다. 문 대통령의 '바이오헬스계 2조원 투자' 발언은 22일 오전 충북 오송 커뮤니케이션벤처센터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 때 등장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 모두발언을 통해 "자금이 없어서 기술개발을 중단하지 않도록 정부R&D(연구개발)를 2025년까지 연간 4조원 이상 확대하고, 스케일업 전용 펀드를 통해 향후 5년간 2조원 이상을 바이오헬스계에 투자하겠다"고 했다. 스케일업 금융은 '성장잠재력이 있으나 자체신용으로 회사체 발행이 어려운 중소기업이 직접 금융계를 통해 자금조달이 가능한 사업'을 뜻한다.

문 대통령은 "바이오헬스 혁신 비전 발표에 이어 충청북도가 바이오헬스 육성방안을 발표한다. 도는 (바이오헬스 산업 선도를 위해) 바이오헬스계에서 2030년까지 120개 과제에 8조2000억원을 투자한다는 원대한 목표를 세웠다. 정부도 함께 지원하겠다"며 "기업의 도전과 투자는 국가의 자산이다. 대한민국의 새로운 먹거리를 만들어내고 있는 바이오헬스 기업인들을 응원해달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이 오송을 방문한 이유는 작년 말부터 지역경제살리기 일환으로 진행 중인 '전국경제투어'와 연관이 깊다. 문 대통령은 충북 이전 전북(2018년 10월30일)·경북(2018년 11월8일)·경남(2018년 12월13일)·울산(2019년 1월17일)·대전(2019년 1월17일)·부산(2019년 2월13일)·대구(2019년 3월22일)·강원(2019년 4월26일) 등을 각각 방문했다.

오송은 국내 최초 바이오헬스계 산업특화단지가 조성된 곳으로 정평이 났다. 식약처 등 관련 6대 국책기관이 밀집된 곳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이 오송에서 바이오헬스 혁신 비전을 밝힌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와 관련 충북도는 "(문재인 정부는) 집권 3년차 경제성장을 위한 신동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를 위해) 대한민국 바이오산업 발원지인 오송에서 바이오산업의 획기적인 도약의 계기를 마련, 바이오산업 성장률을 가속화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오헬스 혁신 비전 발표 후 오송신약 혁신살롱(신약개발을 목적으로 모인 민간주도형 자생모임)을 방문하는 등 바이오헬스 관련 행보를 재차 선보였다. 문 대통령은 혁신살롱에서 신약개발 신기술 등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송에서의 바이오헬스 관련 일정을 소화한 후 청주에 위치한 충북의 역사유적지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관람한 충북의 역사유적은 '충청도 병마절도사(충청도 육군 관할 병영)'와 '청주입각수(충북시도기념물 제5호)' 등이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