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회 정상화 두고 또 대립 양상… 나락 떨어지나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회 정상화 방안 논의를 위한 '호프 타임' 회동에서 건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당과 제1야당의 대립이 다시 이어지는 양상을 띠면서 국회 정상화는 또 한 번 벼랑 끝에 섰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과도한 요구로 시간을 허비하지 않길 바란다"며 "시간은 결코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국회 정상화에 대한 공감대만큼 여야 간 뚜렷한 입장차를 느끼는 것도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여야 충돌 과정에서 있던 반복을 털어내는 것도 필요해 보인다"면서도 "일방적인 역지사지는 가능하지도 않고 진실하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현재 선거제도·사법제도 개혁안 '신속처리안건(패스트 트랙)' 지정 강행에 대한 범여권의 사과와 난투에 대한 고소·고발 취하 등을 요구하고 있다. 또 패스트 트랙 법안을 다룰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의 활동시한 연장을 반대하는 입장이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의원·당직자에 대한 고소·고발 취하 검토 여부 등을 두고 "없다"며 "과한 요구가 계속 나오면 국회 정상화의 걸림돌이 된다"고 일축했다.

반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 여부에 대해 "거듭 말하지만 민주당이 하기 나름"이라는 입장을 알렸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 후 "선거법이나 사법개혁 관련 내용 자체에 대한 부당성을 누차 말했다"며 "국회 파행은 민주당이 패스트 트랙 정국을 강행적으로 만든 것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이 패스트 트랙 강행에 대한 입장 표명과 향후 처리에 대한 입장 표명 없이는 등원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야 3당(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가동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회동을 가졌다. 한국당은 이 자리에서 합의문 초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 원내대표는 초안에 대해 "일종의 제안"이라며 "정확히 말하기는 어렵다"고 전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文, 韓경제 핵심동력으로  콘텐츠산업  콕 찍어
文, 韓경제 핵심동력으로 '콘텐츠산업' 콕 찍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