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23일자 메트로신문 한줄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오송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바이오헬스 정부 연구개발(R&D) 비용을 2025년까지 연간 4조원 이상 투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 미세먼지 등 재난 피해지원을 위해 여야가 파격적 법안을 내놓고 있다. 다만 첨예한 대립으로 국회는 멈췄고, 법안 적용 현실성 등을 고려하면 통과는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 22일 한국은행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치킨 소비자물가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7.2% 올랐다. 상승률은 2009년 12월 7.5% 이후 가장 높다.

▲ 서울시가 서울과 지역 간 양극화·불균형 문제 해결을 위해 향후 3년간 2043억원을 투자한다.

▲ 사상 최악의 취업난에도 신입사원들이 입사 후 1년을 넘기지 못하고 조기퇴사 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국내 자동차 업계에 노사 갈등 요인이 속출하며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과정에서 난항이 예상된다.

▲ 네이버, 카카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포털, 통신 3사의 '앱 끼워팔기'가 오히려 일자리 창출에 부정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 중소기업중앙회는 2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일자리 창출 위한 인력정책 패러다임 전환 토론회'를 열었다.

▲ 앞으로 비상장 주식도 사고팔기 쉬워진다. 지금도 매매는 가능하지만 절차가 복잡하고, 어느 정도 리스크는 감수해야 했다. 편리함과 신뢰성을 동시에 가능케 한 것은 블록체인 기술이다.

▲ 퇴직연금을 잡기 위한 자산운용사 간 전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퇴직연금 관련 제도 개선 움직임이 시작된 가운데 주요 자산운용사들이 타겟데이타펀드(TDF) 라인업을 늘리면서 연금시장 선점에 나서고 있다.

▲ 현대건설이 이라크에서 2조9000억원 규모의 초대형 해수공급시설 공사를 따냈다. 현대건설은 오랜 기간 이라크에서 보여준 공사 실적과 우수한 기술력, 이라크 정부와 발주처의 신뢰를 바탕으로 이번 대형 공사를 수주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 문재인 대통령의 '바이오헬스 혁신 전략' 발표에 업계는 즉각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반면 개인 의료정보와 인체조직 등을 상업화하는데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소유보다는 사용과 경험을 중요시하는 소비경향이 확산되면서 홈쇼핑 업체들이 차별화된 구동경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쥴 랩스 코리아는 미국 액상전자담배 시장 1위 브랜드 쥴 랩스가 한국 시장에 공식 진출한다고 밝혔다.

▲봄·여름 인기 소재인 '린넨'은 올해도 어김없이 여름 패션 트렌드의 한 줄기를 담당할 전망이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선진국, 보험 입법 활성…자율주행차 상용화 속도 올리는데 韓 제자리
선진국, 보험 입법 활성…자율주행차 상용화 속도 올리는데 韓 제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