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3일 ‘2019 지진방재포럼’개최

▲ 울산시는 23일 개최하는 2019지진방재포럼에서 논의된 의견을 종합 반영해 '울산광역시 지진방재종합계획'을 상반기에 확정하고 하반기에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사진=울산시)

울산시는 23일 오후 2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진재난 극복을 위한 방안'이라는 주제로 '2019 지진방재포럼'을 개최한다. 지진방재정책 관련 산·학·관·연 관계자와 시민 등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이번 공개토론회(포럼)은 '울산광역시 지진방재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자리로 마련했다. 이날 공개토론회(포럼)는 전문가의 주제발표와 패널토론, 시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전문가 주제발표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 정지범 교수는 '울산광역시 지진방재기본계획'이란 주제로 발표를 실시한다. 정 교수는 "정부의 5년 단위 종합계획 만으로는 최근 부각되는 울산의 지진 위험성과 지역 특성을 반영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며 이를 아우르는 울산시 고유의 지진방재종합계획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이정한 시설연구관은 '국가 지진방재 정책방향'을 울산대학교 김익현 교수는 "산업단지의 지진안전대책'에 대해 발표한다.

패널토론에서는 정지범울산과학기술원(UNIST) 교수가 좌장으로 나서고, 김미형 울산시의회 행정자치위원, 윤영배 울산발전연구원 부연구위원, 이애경 울산안전생활실천 시민연합 부대표, 백기태 울산시 미래비전위원회 위원, 김준호 경상일보 기자, 울산시 재난관리과장 등이 참여한 다.

울산시는 "지난 3월, 지진방재기본계획 수립에 따른 세부시행계획을 수립중이다. 이번 공개토론회(포럼)에서 논의된 의견을 종합 반영해 '울산광역시 지진방재종합계획'을 상반기에 확정하고 하반기에 본격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文, 韓경제 핵심동력으로  콘텐츠산업  콕 찍어
文, 韓경제 핵심동력으로 '콘텐츠산업' 콕 찍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