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창업경진대회 '도전! K-스타트업 2019' 참가자 모집

리그별 예선 → 본선 → 왕중왕전을 거쳐 총 20팀 선발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Come UP 2019'에서 왕중왕전

창업 사업화, 기술개발, 융자·보증 등 실질적인 창업 지원

▲ 2018년~2019년 '도전! K-스타트업' 변경 사항/자료=중소벤처기업부

국내 창업 경진 대회로는 최대 규모, 최고 상금을 자랑하는 '도전 K-스타트업'이 막을 올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4일부터 '도전 K-스타트업' 참가자 모집 공고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 대회는 2016년부터 중기부, 교육부, 과기부, 국방부 등 4개 부처가 합동으로 개최한 통합 창업 경진대회다. 부처별로 예선과 통합 본선, 왕중왕전을 거쳐 최종 수상 팀을 결정한다.

지금까지 도전 K-스타트업에는 연평균 5456팀씩 총 1만6370팀이 참가했고, 매년 10팀씩 총 30팀이 최종 선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최근 3년간 수상 팀 30개의 성과를 조사한 결과, 상위 수상한 팀들은 벤처캐피털 등으로부터 총 877억원의 민간 투자를 유치하했고, 105억 원의 정부 자금을 지원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수상 팀 중에는 눈에 띄는 성과를 낸 기업도 있다. 2016년 우수상을 수상한 페달링은 창업 기업 자금 융자, 팁스 등을 지원받아 2018년에 온라인 취미 강의 플랫폼 'Class 101'을 출시하고 회사명을 Class 101로 바꿨다. Class 101은 현재 누적 사용자가 120만 명을 넘어섰고, 6명이던 직원도 8.3배 늘어 50명이 됐다. 소프트뱅크 벤처스 등으로부터도 약 120억원의 투자도 받았다.

2017년에 우수상을 받은 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집닥은 기술 보증과 재도전 성공 패키지를 지원받아 매출이 2017년 40억5000만원에서 2018년 64억5000만원으로 1.6배 늘었다. 직원은 3명에서 111명으로 37배로 늘었고 알토스 벤처스, 카카오 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약 6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대회는 4회째를 맞아 참가 자격 요건을 낮추고 지원 혜택을 다양화했다. 보다 유망한 창업 팀을 발굴하기 위해 참가 자격을 창업한 지 3년 이내인 창업자에서 모든 창업자로 확대했다. 또한, 더 많은 예비 창업자들이 상을 받을 수 있도록 본선부터는 창업 리그와 예비 창업 리그로 나누어 각각 10개 팀씩 총 20개 팀을 선정해 시상한다. 창업리그 대상팀은 대통령상을, 예비창업리그 대상팀은 국무총리상을 받는다.

또한 기존 4개 부처가 운영하는 3개 예선 리그 외에 지난해 1월 1일부터 올해 4월 30일까지 타 부처, 민간 기관, 지자체 등에서 수상한 팀이 참여할 수 있는 타 부처·민간 리그와 지자체 리그도 신설된다.

실질적인 창업을 지원하기 위한 후속 연계 사업도 확대된다. 우수팀에 창업패키지사업, R&D, 융자 등 7개 사업이 추가되어 지원사업이 총 10개 사업으로 확대된다. 지원사업은 기존 ▲기술보증 ▲국내외 전시회 ▲IP 디딤돌프로그램 3가지와 올해부터 추가되는 ▲예비창업패키지 ▲초기창업패키지 ▲창업 도약패키지 ▲1인 창조기업 지원센터 ▲창업 성장기술개발 ▲창업자금융자 ▲실전 창업 교육 7가지다.

'도전 K-스타트업 2019'는 오는 27일부터 7월 12일까지 리그별로 신청·접수를 받는다. 이후 7~8월 예선을 통해 152팀의 본선 진출팀을 선발한다. 이어 9~10월 본선, 11월 왕중왕전을 거쳐 최종 수상팀을 결정한다. 왕중왕전은 오는 11월 개최되는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Come UP) 2019'에서 진행된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
YG의 회계 처리, 대규모 손실 '부메랑' 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