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본무 회장의 자연 사랑, 필드북 '한국의 민물고기'로

▲ 한국의 민물고기. /LG상록재단

LG상록재단이 우리나라에 사는 민물고기를 총망라한 필드북을 냈다. 국내 생태계 정리 사업 2탄으로, 故 구본무 회장의 애정과 관심이 반영됐다.

LG상록재단은 최근 '한국의 민물고기(A FIELD GUIDE TO THE FRESHWATER FISHES OF KOREA)'를 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책은 북한을 포함한 한반도에서 관찰되거나 기록된 모든 민물고기를 총망라했다. 21목 39과 233종으로 국내 출판 도감 중 최다다.

LG상록재단은 민물고기를 삼차원으로 세밀화해 표현해 일반인들도 쉽게 볼 수 있도록 배려했다. 어류의 몸과 지느러미 모양, 색 등 특징을 모두 수록했다.

아울러 민물고기가 어디에 분포했는지도 표기하고, 서식지 정보도 함께 수록하는 등 방대한 자료를 자랑한다.

'한국의 민물고기'는 LG 상록재단이 2000년 출간한 '한국의 새'에 이은 2번째 자생 생태계 도감이다. 백과사전이 아닌 포켓사이즈로 제작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볼 수 있게 배려했다.

LG 상록재단은 故 구본무 회장 뜻을 이어 이번 책을 제작했다. 고 구 회장은 생전 국내 생태계에 대한 애정을 바탕으로 1997년 LG상록재단을 설립하고 생태계 복원을 위한 지원을 이어왔다. 직접 조성한 생태 수목원 '화담숲'에서 수목장을 희망하기도 했다.

대표저자인 채병수 박사는 "한국의 민물고기는 우리나라의 민물고기 생태계에 대한 최신 정보를 총망라해 학술적으로도 의미가 있지만 일반인들의 관심과 이해를 높이는 데에도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김포도시철도 개통.. 아파트 거래 큰폭 증가
김포도시철도 개통.. 아파트 거래 큰폭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