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금융사 해외점포 순익 13억달러…전년比 37% ↑

▲ /금융감독원

지난해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점포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 국가를 중심으로 수익성이 좋아졌다.

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437개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점포 당기순이익은 12억83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미국, 중국, 홍콩 등 기존 진출지역에서는 영업기반을 확대하고 사업구조를 다변화했으며, 수익성이 높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 국가를 중심으로 운용자산 확대 및 신성장 동력 확보 노력을 지속해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금융사들의 신규 진출지역은 캄보디아, 미얀마,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 국가가 중심이 됐다.

대륙별 해외점포의 당기순이익은 아시아가 79.1%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유럽과 아메리카가 각각 11.2%, 8.9%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2억5200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홍콩 2억3500만 달러 ▲베트남 1억5700만 달러 등의 순이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점포 총자산은 1790억 달러로 전년 말 대비 14%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점포 이익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신남방지역 등 진출이 집중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현지 감독 당국의 인허가 지연 등 인허가 심사 관련 애로사항도 많다"며 "향후 양자 및 다자간 면담을 정례화하는 등 감독당국간 직·간접 협의 채널을 강화하고, 네트워크 및 정보교류 확대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김포도시철도 개통.. 아파트 거래 큰폭 증가
김포도시철도 개통.. 아파트 거래 큰폭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