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하늘정원에 유채꽃밭 조성…무료개방

5월 24일부터 6월 16일까지 3주간
▲ 지난해 하늘정원에 조성된 유채꽃밭 전경.

'인천공항 하늘정원으로 봄나들이 떠나요'.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인천공항 내 하늘정원에 유채꽃밭 3만6000㎡를 조성해 24일부터 오는 6월 16일까지 3주간 일반 시민에게 무료로 개방한다고 23일 밝혔다.

유채꽃밭 이용시간은 주말과 휴일을 포함해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6까지다. 오후 5시30분까지 입장이 가능하다.

하늘정원은 인천공항공사가 인천공항 동남측 유휴지(38만㎡)에 조성한 휴식공간으로 인천공항에서 이착륙하는 항공기의 모습과 자연경관을 함께 즐길 수 있다.

공사는 지역사회공헌을 위해 작년부터 이곳에 꽃밭을 조성해 시민에게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지난해 봄에는 유채꽃밭을 조성하고 가을에는 코스모스꽃밭을 조성해 개방했다. 누적방문객이 9만 여명에 달하는 등 호응을 얻었다.

공사는 유채꽃밭 개방기간 중 이용객 편의를 위해 안내직원을 배치하고 전망대 1개소, 대형그늘막 1개소, 야외테이블 10개소, 화장실 1개소를 설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하늘정원 유채꽃밭을 방문하려면 공항철도 공항화물청사역에서 하차한 후 국제업무단지 방향 무료 셔틀버스를 탑승해 하늘정원 임시정류소에서 하차하면 된다. 또한 인천공항 자전거 도로를 이용하면 자전거를 타고 방문할 수 있으며, 자가 차량 방문객을 위한 약 400면 가량의 주차장도 유채꽃밭 입구에 마련되어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지역주민들이 따뜻한 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인천공항 하늘정원에 유채꽃밭을 조성했다"며 "앞으로도 인천공항공사는 하늘정원 개방 등 다양한 지역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주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인천공항 하늘정원 가는 길.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김포도시철도 개통.. 아파트 거래 큰폭 증가
김포도시철도 개통.. 아파트 거래 큰폭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