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北미사일 발사, 유엔제재 위반…3차북미회담 문 열려있어"

▲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연합뉴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이달 초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교도는 일본을 방문 중인 볼턴 보좌관이 이날 도쿄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밝혔다며 미국의 고위관료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라고 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볼턴 보좌관은 기자들에게 오는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이의 정상회담에서 대북 제재 유지를 위해 의견을 모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교도는 이에 대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이를 비난하는 일본과 북한과 대화를 계속하기 위해 비판을 억제하려는 미국 사이의 온도 차가 지적되는 가운데, 미일 정상회담 전에 양국의 결속을 강조한 형태라고 설명했다.

교도통신은 앞서 지난 18일에는 대북 대응에 대한 온도 차로 미일 정상이 회담에서 공동성명을 발표하지 않을 전망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볼턴 보좌관은 3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문은 열려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거기에 걸어 들어올지 말지(의 문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특별대표는 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가 있지만 북한 측으로부터의 반응이 없다"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아베 총리가 방침을 바꿔 조건을 달지 않고 북일 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인 것과 관련해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포기와 납치 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베트남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에서 납치 문제를 수차례에 걸쳐 다루며 김 위원장에게 아베 총리와 대화할 것을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베 총리가 이란 방문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이번 미일 정상회담에서 의제로 논의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quot 자녀 진학부터 결혼까지 quot ..  극한직업  증권사 PB
"자녀 진학부터 결혼까지".. '극한직업' 증권사 PB